2019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발병률 1위 ‘위암’… 조기 예방이 관건

위암 대부분이 위선암, 그중 ‘장형 위암’ 가장 흔해
20~30대 암 사망 1위는 진행 빠른 ‘미만형 위암’
위 점막 ‘헬리코박터균’ 가장 강력한 위험인자

  • 기사입력 : 2019-03-24 22:00:00
  •   

  • 위암은 서구에서는 매우 드문 질환이나 일본, 중국 등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국가에서는 매우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2018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6년 우리나라에서 위암은 남녀를 합쳐서 3만504건이 발생해 모든 암 중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위암에 대한 정보와 예방법 등을 확인해 보자.

    메인이미지

    ▲종류와 구분= 위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은 선암, 임파선 종양, 위장관 기질종양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그중 95% 이상이 선암으로, 보통 위암이라고 하면 위선암을 의미한다.

    국제 통용 분류법에 의하면 위선암은 장형, 미만형, 혼합형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장형 위암이 가장 흔하다. 장형 위암은 주로 50대 이후에서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선종의 단계를 거쳐 발생하곤 하지만 검진 내시경을 통해 병변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한다면 완치율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발병 원인= 위암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여 한두 가지로 정리할 수 없으나 유전적요인, 환경적 요인, 헬리코박터균 등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짠 음식 섭취와 같은 식습관, 흡연 등이 있는데 흡연의 경우 위암의 발생률을 1.5배에서 2.5배가량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은 위암뿐 아니라 식도암, 간암 등 다른 암 발생도 증가시키는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어 흡연하지 않는 것이 암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또한 염분도 발암 촉진인자로 알려져 있는데 고농도의 염분은 위 점막의 오르니틴 탈카르복실 효소를 황성화시켜 위암 발생을 촉진한다고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되는 하루 염분 섭취량은 6g 정도인 데 반해 한국인의 하루 평균 염분 섭취량은 14~24g으로 권장 섭취량보다 훨씬 과다하게 섭취하고 있어 높은 위암 발생에 일부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강력한 위험인자 ‘헬리코박터균’= 헬리코박터균은 주로 위 점막에 존재하는 세균으로 위염, 위, 십이지장궤양 등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가장 강력한 위암 발생의 위험인자이기도 해서 1994년 세계 보건기구(WHO)에 의해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중국 등 위암 유병률이 높은 지역은 대부분 헬리코박터 감염률이 높은 지역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1998년 조사에서 69%의 높은 감염률을 보였으나 그 후 지속해서 감소하는 추세이며 2016~2017년 조사 결과에서는 43%까지 감염률이 감소하였다. 헬리코박터균이 위암 발생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헬리코박터균을 치료하면 위암을 예방할 수 있는지는 확실하지가 않아 그동안 위암 예방을 목적으로 모든 헬리코박터 감염 환자를 치료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지속돼 왔다.

    하지만 최신 연구들에 의하면 헬리코박터균을 치료했을 경우 치료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위암 발생률이 절반 이하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헬리코박터 감염환자에서 위암에 대한 예방적 제균 치료가 권고된다.

    ▲미만형 위암과 장형 위암의 차이= 미만형 위암은 장형 위암과 달리 만성위축성위염, 장상피화생, 선종의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암으로 진행하므로 주로 젊은 나이에서 발생하게 되며 일단 발생하면 빠른 속도로 진행해 예후가 매우 불량하다. 만성위축성위염 발생부터 위암이 발생하기까지는 평균 15년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보통 5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하는 반면에, 미만형 위암은 이러한 과정 없이 암이 발생하므로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20, 30대의 암으로 인한 사망 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미만형 위암이라 할지라도 조기에 진단이 된다면 장형 위암과 마찬가지로 치료될 수 있으며 예후도 좋다. 하지만 미만형 위암은 병의 진행속도가 매우 빠르고 위 점막 표면이 아닌 점막층 밑으로 자라는 경우가 많아 내시경 검사에서 놓치기가 쉽고 조기진단이 매우 어려워 진단 당시 이미 3~4기로 진행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예후가 불량하다. 주로 환경적 요인이 발생의 중요한 원인인 장형 위암과 달리 미만형 위암은 유전적 요인이 보다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예방이나 관리가 매우 어렵다.

    ▲조기예방이 중요= 위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염분 섭취를 줄이고, 불에 탄 음식을 피하며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적극적으로 하는 등 위암 발생의 위험을 높이는 환경요인을 변화시켜야 하는데, 위암 발생에 관여되는 환경요인이 매우 다양하고 복잡해 그 효과에 한계가 있다. 따라서 이러한 1차 예방보다는 검진 내시경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2차예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국가 암 조기검진사업을 통해 1999년부터 의료급여 수급자들을 대상으로 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검진을 시작해 최근에는 간암, 대장암을 포함한 5대 암으로 확장해 진행하고 있다.

    ▲치료= 위암의 표준치료 방법은 수술적 절제였으나 내시경 기기 및 술기의 발달과 더불어 조기 검진을 통한 조기 진단으로 인해 내시경 절제로 치료하는 경우가 급격히 증가해 최근에는 내시경적 절제방법이 수술적 절제보다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 내시경적 절제술은 위를 원형 그대로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적 절제 방법보다 합병증도 적고 치료 후 삶의 질도 향상시킬 수 있어 환자들도 선호하는 치료방법이다. 암 검진 사업으로 인해 진행성 위암의 진단은 현격히 감소했으나 국내 위암 검진 수검률은 아직도 49% 정도로 상당수의 미수검자가 존재하며 미만성 위암으로 인한 진행성 위암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수술적 치료가 불가능한 전이성 위암의 치료로는 고식적 항암 화학요법이 사용되지만 평균 수명 연장 기간은 9~13개월로 만족스럽지 못한 실정이다. 최근 들어 고형암에서 여러 가지 분자 표적에 대한 표적 치료 방법이 연구되고 개발됐으며, 위암에서도 표피 성장인자 수용체인 EGFR, HER2에 대한 표적 치료제가 개발돼 기존의 고식적 세포독성 항암화학 요법보다 의미 있게 생존율을 증가시키고 있다.

    이준희 기자

    도움말= 한국건강관리협회 2019년 건강소식 3월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