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4일 (토)
전체메뉴

‘봉암유원지 예식장 인허가 로비’ 진실공방

“시의원이 1억 든 쇼핑백 주며 청탁”
해당 의원·사업자 “사실무근” 반박

  • 기사입력 : 2019-03-25 22:00:00
  •   

  • 속보= 창원 봉암유원지 내 예식장 사업자가 시의원 등을 통해 정치권 금품로비를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나 해당 의원과 사업자 등은 허위사실이라며 전면 부인했다.(21일 5면 ▲“봉암예식장 산지경사도 자료 수치 조작 가능성” )

    지역 정치권 인사인 김치륭(61)씨는 25일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14년 3월 당시 창원시의회 A의원(현 경남도의원)이 봉암유원지 골프연습장 및 예식장 인허가와 관련해 사업자에게 받은 현금 1억원이 담긴 쇼핑백을 내게 전달했다. 사업자가 허가받도록 중앙에서 힘을 써 달란다고 했다고 전했다”며 “서울에서 당시 정치권 실세인 B씨를 만나 이를 얘기했지만, 이후 안 된다고 해 A의원에게 돈을 돌려줬다. A의원이 이 중 2000만원은 경비 명목으로 내게 줬다. 비록 당시 로비가 이뤄지진 않았지만, 추후 사업이 성사된 것을 알고 로비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는 합리적 의심을 했다”고 주장했다.

    메인이미지
    측면에서 바라본 예식장./경남신문DB/

    창원시는 명신개발이 추진하던 봉암유원지 내 골프연습장(예식장 포함)이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발을 사자, 그해 10월 골프연습장(예식장 포함)을 뺀 채 유원지 세부시설 결정고시를 했다. 명신 측은 이듬해 같은 장소에 골프연습장 없이 예식장 사업을 하겠다고 시에 신청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A의원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갖고 “김씨와는 중학교 동창 친구 사이로, 지난 2011년과 2012년 교류한 것은 맞다”면서도 “2014년에는 만나거나 통화한 적도 없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변호사와 상의해 김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으로 다선 국회의원을 지낸 B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씨와 친분이 있으며 잘 알고 지낸 사이다. 하지만 그러한 민원이나 부탁을 받은 기억이 없다”고 했다. 또 A의원이 돈을 김씨에게 전달하는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주장된 언론인 출신 C씨는 “김씨와 알고 지낸 사이는 맞지만, 2012년 여름 이후 김씨와 만난 사실이 없으며, 시기를 떠나 그러한 자리 자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명신개발 이수정 대표는 “결코 돈을 주거나 주려고 시도한 사실도 없다. 법적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했다.

    창원지검 관계자는 “제보자의 진술을 충분히 들었고 진술의 신빙성을 여러 방법으로 확인 중에 있다”며 “관련된 이들에 대해서는 필요에 따라 소환 시기를 조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고운·안대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안대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