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창원 어린이 고향의 봄 잔치’ 열린다

14일 창원 성산아트홀 야외놀이마당서
스타킹 대회·체험거리·벼룩시장 등

  • 기사입력 : 2019-04-09 07:00:00
  •   
  • 메인이미지

    지난해 열렸던 ‘창원 어린이 고향의 봄 잔치’.


    고향의 봄 창작 93주년을 기념하는 창원 어린이 고향의 봄 잔치가 오는 14일 창원 성산아트홀 야외놀이마당에서 열린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어린이 스타킹 대회가 가장 눈길을 끈다. 지난해 참가자들은 벨리댄스, 음악줄넘기, 난타, 태권체조 등을 선보였다. 어린이 개인 또는 단체로 참가할 수 있으며 장르나 인원은 제한이 없다. 참가자 중 대상 1팀에는 20만원, 우수 2팀은 10만원, 인기상 3팀은 5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부상으로 준다.

    오감을 만족시킬 체험거리도 풍성하다. 고향의 봄 복주머니, 고향의 봄 타투 체험, 싱글싱글 화분 만들기, 고향의 봄 손거울 만들기 등 봄을 느낄 수 있는 10가지 체험 프로그램을 무료로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어린이 경제체험활동인 ‘고향의 봄 어린이 벼룩시장’도 오후 1시부터 진행된다. 가족 단위로 이원수문학관에 사전 신청하면 참가자에게 그늘막 텐트와 돗자리를 빌려준다.

    특히 올해 행사장에서는 ‘책 읽는 버스’를 만날 수 있다.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작은도서관만드는사람들이 운영하는 버스에서 책도 읽고 재미있는 체험도 할 수 있다. 문의 ☏ 294-7285.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