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NC 홈 개막전 관중 2년전보다 31.7% 증가

창원NC파크 마산구장 관중 빅데이터 분석
방문 연령은 30대, 40대, 20대 순
관중수는 지난해보다 45% 늘어

  • 기사입력 : 2019-04-10 07:00:00
  •   

  • 지난달 23일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 홈 개막전 관중 수가 지난 2017년 대비 3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가 9일 공개한 ‘창원NC파크 마산구장 관중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면 2019년 개막전 관중 수는 2만2201명으로 2017년(1만6859명) 대비 3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외지에서 창원NC파크 마산구장을 찾은 관람객은 6824명으로 2017년(3350명) 대비 3474명이 증가했다.

    관중 연령은 30대 4772명(21.5%), 40대 4617명(20.8%), 20대 4045명(18.2%)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경기 시작 1시간 전부터 집중적으로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나왔다.

    NC다이노스의 관중 수는 개막 이후 팀당 10경기를 치른 4월 3일 현재 관중 친화적인 메이저리그급 구장 조성의 효과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4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창원시 정보통신담당관실이 2017년 3월 31일과 지난달 23일 개막전을 기준으로 KT와 SKT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한 자료다.

    창원시는 이번에 실시한 빅데이터 (대 삼성)와 4월과 5월 중 실시할 예정인 홈경기(4월 12일~14일(대 롯데), 5월 3일~5일(대 기아) 빅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경기장을 찾는 관람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한 원활한 교통 흐름 대책을 마련하고, ‘야구 100만 관중 달성’ 주 타깃 층에 대한 홍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이번 삼성과의 개막전에 대구 관중이 많이 유입됨에 따라 NC다이노스와 협업해 대구뿐만 아니라 야구도시인 부산, 광주지역의 야구팬들에 대한 마케팅 전략을 별도 마련해 NC와의 경기가 있는 날 창원을 방문토록 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창원시는 ‘야구 100만 관중 달성’을 위한 아이디어를 8일부터 19일까지 공모하고 있다. 공모에는 창원시민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신청은 시 홈페이지 (www.changwon.go.kr)의 ‘시민참여/시민제안/공모전’ 코너와 방문 및 우편으로 가능하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