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0일 (토)
전체메뉴

부산김해경전철 노사 임단협 ‘난항’…지노위 조정신청

노조 “타 도시철도 임금의 64% 수준
임금 등 협상 결렬…지노위 조정신청”
사측 “조정신청 관계없이 협의 진행”

  • 기사입력 : 2019-04-15 22:00:00
  •   

  • 부산김해경전철 노사가 지난해부터 시작된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노조가 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하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부산김해경전철 노조는 15일 오전 김해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해부터 임금 인상과 근로조건 결정 등을 놓고 사측과 단체협상을 진행해왔지만 결렬됐고, 더 이상 협상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해 지난주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했다”면서 “조정이 결렬될 경우 찬반 투표를 거쳐 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해 12월부터 4차례 단체 협상과 10여 차례 비공식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 측은 3% 임금 인상과 함께 일근자 조정수당, 연차수당 5일치 지급 등을 제시했지만, 사측은 임금인상률 2.5%를 고수하고 있다고 노조는 설명했다. 지난 2017년 8월 설립된 부산김해경전철 노조에는 전체 직원 215명 중 140여명이 가입해 있다.

    메인이미지
    부산김해경전철 노조가 15일 김해시청 앞에서 경전철 사업 재구조화의 재검토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갖고 있다.

    이들은 “부산김해경전철은 타 도시철도 임금의 64% 수준으로 근로조건이 열악한 상태다”며 “타 도시철 등의 임금 인상분에 비해 노조가 최종 제시한 3%는 결코 과한 요구가 아닌데도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 2017년 부산김해경전철 사업 재구조화 이후 인력부족 문제와 저임금 문제를 겪고 있다고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재검토돼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지난 2017년 4월 1일 국토교통부와 김해시, 부산시는 기존 최소운임수입보장(MRG) 대신 투자원금과 이자, 운영비용 등 비용보전액을 미리 정해놓고, 실제 운임 수입이 비용보전액에 미치지 못할 경우 그 차액을 보전해주는 최소비용보전방식으로 재구조화하는 변경실시협약을 부산김해경전철과 체결했다. 노조는 “사업재구조화 이후 저임금은 물론 노동강도가 증가해 많은 직원들이 다른 회사로 이직했다”며 “인력감소는 곧 정비인력, 기관사 부족 현상을 비롯해 무인역사 증가 현상으로 이어져 시민의 안전과 직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김해경전철은 무인 역사로 설계됐지만 하루 4~5건의 장애가 발생하고 있고, 응급환자 발생, 스크린도어 관리 등을 위해서는 인력 배치가 필수적이라고 노조 측은 주장했다. 사업재구조화 당시 직원 수는 225명이었지만 주무관청이 필요인력을 193명으로 책정하면서 노조 측은 사측의 인력 감축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조는 이번 주 중 부산시청 앞에서도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에 대해 부산김해경전철은 “노조 측에 5차 교섭 진행을 위한 문서를 발송했고, 조정신청과 관계없이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사진= 박기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