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0일 (토)
전체메뉴

숭례문·브라질박물관 이어 노트르담까지…안타까웠던 화재들

라 페니체 오페라 하우스, 리세우 대극장도 화재로 폐허 경험

  • 기사입력 : 2019-04-16 14:48:40
  •   
  • 중세 이래 프랑스 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인류유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화마에 휩쓸려 전 세계인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화마가 인류 유산을 삼켜버린 최근 사례로는 작년 9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국립박물관 화재 참사를 꼽을 수 있다.

    1818년 지어져 200년 역사를 자랑한 이 박물관은 남미에서 가장 큰 자연사 박물관이었다.

    하지만, 하룻밤 화재로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의 90% 정도가 소실됐다.

    이 가운데는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1천500년 전에 살았던 여성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도 포함됐다.

    2015년 12월에는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 한인타운에서 가까운 포르투갈어 박물관이 불에 탔다.

    이 화재로 포르투갈어의 유래와 형성 과정을 보여주는 자료들이 대부분 소실됐다.

    같은 해 1월 모스크바 남서부 '사회과학학술정보연구소'(INION) 도서관에도 불이 났다.

    사회주의 혁명 직후인 1918년 건설된 이 도서관은 16세기 희귀 슬라브어 기록뿐만 아니라 19∼20세기 희귀 도서, 국제연맹·유엔·유네스코 문서를 관리했으나, 화재로 장서 200만여 권이 훼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불을 끄는 과정에서 뿌린 물이 자료실로 흘러들어 피해가 더욱 컸다.

    2008년 2월에는 대한민국 국보 1호 서울 숭례문(崇禮門)이 불탔다.

    조선이 수도를 한양으로 옮기면서 세운 도성 정문이자 남대문인 숭례문은 건축 시기를 명확히 아는 서울 시내 목조 현존 건축물 가운데 가장 오래됐다.

    노트르담 대성당과 마찬가지로 수도 중심부에 위치한 대표 문화재 숭례문은 70세 남성이 홧김에 저지른 방화로 지붕을 잃었고 누각은 무너져내렸다.

    다만 전소(全燒)는 피했고 이후 숭례문은 5년 3개월간 전통 방식에 가깝게 진행한 복구공사 끝에 2013년 5월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AFP 통신은 1990년대에 대형 화재가 난 인류유산으로 '라 페니체 오페라 하우스'와 '리세우 대극장', '윈저성', '보스니아 국립도서관'을 꼽았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에 1792년 개관한 라 페니체 오페라 하우스는 거의 완벽한 음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오페라 하우스였다.

    하지만, 1996년 화재가 발생해 훼손됐고, 이후 보수를 거쳐 2004년 재개관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1847년 지어진 오페라 하우스인 '리세우 대극장'(Gran Teatre del Liceu)은 1994년 화재로 전소됐다가 1999년 복원됐다.

    11세기에 지어진 영국 런던의 윈저성도 1992년 대형 화재가 발생, 250명의 소방관이 15시간 동안 진화했다.

    윈저성은 5년간의 복구작업을 거쳐 1997년 다시 공개됐다.

    19세기에 지어진 보스니아 국립도서관은 1992년 세르비아인 무장세력이 공격하면서 파괴되고 불에 탔다.

    이 도서관은 1996년부터 유럽연합(EU)이 일부 출자한 재건축 공사가 진행돼 2014년 재개관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