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9일 (목)
전체메뉴

내일 서울 광화문서 ‘왕의 녹차 진상행사’ 열린다

하동군, 내달 개최 ‘야생차문화축제’ 사전행사
각종 공연·진상의례·전통놀이 등 볼거리 많아

  • 기사입력 : 2019-04-19 07:00:00
  •   
  • 메인이미지

    하동군이 지난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 ‘왕의 녹차 진상행사’./하동군/


    조선시대 임금님에게 지리산 명품 하동 차(茶)를 올리는 ‘왕의 녹차 진상행사’가 서울 한복판에서 열린다.

    하동군은 제23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사전 행사의 일환으로 주말인 20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왕의 녹차 진상식’을 갖는다고 19일 밝혔다.

    왕의 녹차 진상식은 내달 10~13일 우리나라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열리는 하동야생차문화축제와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하동 야생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서울시민에게 알리고자 역사적인 자료를 토대로 재연된다.

    진상식은 외국인 대학생 공연과 찻일소리 공연을 시작으로 하동청소년예술단 하울림과 왕의 녹차 무예팀이 ‘화개장터’를 주제로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왕의 녹차를 훔치려는 도적들과 이를 지켜내는 무사들과의 무예대결을 펼친다.

    그리고 조선시대 의상과 소품 등을 갖춘 어가 및 왕의 녹차 진상행렬단의 행렬, 국왕에게 해차를 올리는 진상의례, 전통놀이 장터마당이 이어진다.

    특히 진상행렬단은 하동에서 도성으로 녹차 진상품을 하동도호부 무사들의 호위를 받으며 보부상 행렬로 북측광장을 출발해 세종대왕 동상이 있는 중앙광장으로 되돌아오는 구간을 행진하며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약 20분간의 진상행렬이 끝나고 북측광장 무대에 하동도호부사가 국왕에게 예를 갖춰 하동 해차를 올리는 진상의례가 거행되며, 하동 녹차를 맞이하는 궁중 연희가 펼쳐지고 국왕은 하동 녹차를 ‘왕의 녹차’로 선포한다. 김재익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