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8일 (목)
전체메뉴

“끝까지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진주 방화·살인 희생자 합동영결식
유족들 눈물 쏟으며 슬픔 토해내
운구차 학교 돌며 마지막 인사

  • 기사입력 : 2019-04-23 22:00:00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