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9일 (월)
전체메뉴

LG전자 생산인력 창원 온다

생산거점·인력 재배치… ‘하이퐁 캠퍼스’로 스마트폰 통합
건조기 등 신가전 수요 급증 대응

  • 기사입력 : 2019-04-25 22:00:00
  •   

  • LG전자는 경기도 평택의 스마트폰 생산인력을 창원 생활가전 생산 공장으로 재배치한다고 25일 밝혔다.

    경기도 평택의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LG 하이퐁 캠퍼스’로 통합 이전하는 것에 따른 조치로 창원으로 오는 인력은 750여명이다.

    이 같은 생산거점의 생산시설과 인력 재배치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되어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 사업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이뤄졌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메인이미지LG공장 전경./경남신문DB/

    또한 생활가전 분야에서 공기청정기, 건조기 등 신가전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경영 효율화도 작용했다.

    ‘LG 하이퐁 캠퍼스’ 스마트폰 공장은 프리미엄 제품을 주로 생산하던 평택의 스마트폰 생산라인(생산능력 연간 500만대)을 더해 풀라인업 생산 체계를 갖추게 된다.

    2014년 준공된 하이퐁 스마트폰 공장은 연간 600만대 생산 능력을 바탕으로 베트남 내수 및 수출용 중저가 제품을 주로 생산해 왔다. 이번 재배치에 따라 연간 생산 능력이 1100만대로 증가되는 하이퐁 스마트폰 공장은 올 하반기에 가동한다.

    평택 사업장은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 전략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안에 생산라인 이전과 인력 재배치를 마치고 양산성 검증 및 효율성 확보에 주력한다.

    LG전자는 평택 생산 인력을 H&A사업본부 창원 사업장으로 재배치해 생활가전 물동 증가에 대응한다. H&A사업본부는 공기청정기, 건조기 등 신가전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급망을 갖춘다.

    국내 생산의 전략적 중요도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 LG전자는 해외에서 생산해 미국에서 판매해오던 프렌치 도어, 양문형 등 프리미엄 냉장고 일부 물량을 올해부터 창원에서 생산하고 있다. 글로벌 생산량이 늘어나는 데다 창원사업장의 생산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 이와 같이 결정했다.

    LG전자는 기존 평택 사업장에서 창원으로 이동하는 직원들이 근로 환경 변화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H&A사업본부 창원 사업장으로 배치되는 직원들에게는 △특별 융자 △전임비 △근무지 이동 휴가 등 주택 마련과 거주에 대한 금융 및 편의 특별 지원을 제공한다.

    한편 ‘LG 하이퐁 캠퍼스’는 TV,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 제조 역량을 종합적으로 갖추고 있다. 베트남 내수 공급을 중심으로 운영하던 흥이옌(TV, 휴대폰)과 하이퐁(세탁기, 청소기, 에어컨) 생산공장을 2014년 ‘LG 하이퐁 캠퍼스’로 통합 이전했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