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
전체메뉴

류현진, 내일 피츠버그전 선발 등판

강정호와 첫 대결 관심 증폭

  • 기사입력 : 2019-04-26 07:00:00
  •   
  • 메인이미지
    류현진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32)이 동갑내기 맞수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첫 대결을 준비한다.

    다저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취재진에게 배포한 게임 노트에서 류현진의 등판일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27일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에 시즌 5번째로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밀워키, 시카고에서 원정 7연전을 치르고 홈에 돌아와 벌이는 피츠버그와의 홈 3연전의 서막을 연다.

    메인이미지
    강정호

    이번 등판은 강정호와의 한국인 투타 대결로 더욱 관심을 끈다.

    2013년 KBO리그에서 최초로 빅리그로 직행한 류현진과 2015년 류현진의 뒤를 이어 KBO리그에서 빅리그로 진출한 최초의 야수 강정호는 아직 빅리그에서 맞붙은 적이 없다.

    류현진이 한창 활약하던 2013~2014년엔 강정호가 없었고, 강정호가 빅리그에 발을 내디딘 2015년 이후엔 류현진이 수술로 재활 중이었다.

    강정호가 서울에서 음주 사건으로 물의를 빚어 2017년을 통째로 날리고 2018년 어렵사리 빅리그에 돌아온 통에 류현진이 부상에서 복귀한 후에도 격돌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다가 올해에서야 드디어 멍석이 깔렸다.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잠시 선발진을 떠나긴 했지만, 올해 초반 페이스는 류현진이 강정호보다 낫다. 류현진은 2승 1패, 평균자책점 3.10을 올렸다.

    21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치른 부상 복귀전에서 비록 시즌 첫 패배를 안았지만, 시즌 최다인 삼진 9개를 뽑아내며 5⅔이닝을 2실점으로 버텼다.

    2016년 이래 3년 만에 풀 시즌을 치르는 강정호는 고전 중이다.

    24일 현재 시즌 타율 0.140, 출루율 0.210으로 부진하다. 홈런 3방과 2루타 2개로 7타점을 올리긴 했어도 꾸준하지 못하다.

    다저스와의 3연전은 강정호의 붙박이 3루 사수 여부를 가늠할 기회다.

    류현진은 올해 홈에서 2승, 평균자책점 2.08,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 0.77을 기록할 정도로 유독 강했다. 이런 자신감을 바탕으로 시즌 3승 사냥에 나선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