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0일 (금)
전체메뉴

“경남도는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 마련하라”

경남환경련, 저감조치 적극 시행 촉구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실태조사 등도 요구

  • 기사입력 : 2019-04-25 22:00:00
  •   

  • 경남환경운동연합이 경남도에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월 한 달간 발생원별 미세먼지 집중대응 활동을 벌인 결과를 바탕으로 고성하이석탄발전소 건설 중단,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사업 중단, 친환경 에너지로의 정책 전환, TMS(굴뚝자동측정기기) 설치 사업장 확대를 위한 예산 확보, 대중교통 활성화 등을 경남도에 요구했지만 미온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비난했다.

    메인이미지
    경남환경운동연합 관계자들이 2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남도에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환경연합은 또 “시민들은 강력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데 최근 LG화학·한화케미칼 등 대기업들조차 배출가스 조작 등 불법행위가 적발되는 등 정부의 정책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 경남에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2017년 기준 5542개로 TMS가 부착된 54개 사업장을 제외하면 직접 측정하거나 대행업체 이용 또는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 면제가 되어 있다”라면서 “이번 사태로 인해 업체가 제공하는 자료는 믿기 어렵다. 더군다나 담당공무원 1인당 관리하는 배출업소는 김해시·양산시 각각 274곳·121곳 등으로 나타나 관리가 제대로 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측정대행업체에 대한 전면 실태조사,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 마련,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관리 인력 확충 등을 경남도에 요구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