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경남농협·영호남 여성지도자들 ‘농촌사랑 실천’ 결의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 등
남도문화포럼서 농산물 애용 다짐

  • 기사입력 : 2019-04-30 07:00:00
  •   
  • 메인이미지

    30일 경남농협,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 경남·전남도지회 관계자들이 고성 축협한우프라자에서 열린 남도문화포럼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과 (사)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 경남·전남도지회 임원 50여명은 29·30일 이틀간 고성·통영·거제 일원에서 ‘영·호남 여성지도자 남도문화포럼’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이번 남도문화포럼은 영·호남 여성지도자간의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우의증진과 동서화합의 장을 마련하고, 여성의 복지와 지역사회 균형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2006년 전남 장성에서 제1회를 시작으로 매년 영·호남지역을 오가며 개최하고 있다.

    이날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 권순옥 경남도회장과 김납생 전남도회장은 공동 실천사항으로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이해와 우리농산물 애용, 농업·농촌 가치 전파와 아름다운 농촌 가꾸기 동참, 농촌사랑 실천을 위한 도시와 농촌의 가교 역할이 될 것을 결의했다.

    한편, (사)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은 지역농협의 주부대학 동창회원들로 구성된 단체로서 자주, 자립, 협동정신을 바탕으로 가정과 사회에서의 여성 권익 신장과 여성복지 및 지역사회의 균형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여성복지 증진사업과 함께 지역사회 봉사활동, 건전소비생활운동, 우리농산물소비촉진운동, 환경보전사업, 도농교류사업 등 농협과 함께 다양한 활동도 하고 있다.

    전강준 기자 jkj@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전강준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