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7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 기사입력 : 2019-05-13 07:00:00
  •   

  • ‘주52시간제 도입’과 ‘준공영제에 따른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창원지역 시내버스 업체들이 파업을 가결하는 등 도내 시내버스 업체 파업에 따른 교통대란이 예상되자 경남도가 비상수송대책 마련에 나섰다.

    경남도는 지난 10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파업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파업 대응방안 등에 관해 논의했다.

    도는 버스노조의 집단운행거부에 대처하기 위해 우선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지난 10일부터 설치·운영했다.

    이와 함께 대체교통수단과 노선버스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터미널 출입 방해 행위를 방지하는 한편 경찰을 주요 시설에 배치해 운행로 확보에 나선다. 또한 대체수송을 위한 방안으로 전세버스(총 2956대)를 최대한 투입하고, 택시부제 해제, 관용차량 긴급 투입 등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특히 도는 버스노조 파업이 도민들의 교통불편을 초래하고 사회·경제적 위기로 확산될 우려가 있을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대처할 방침이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