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시민, 정부·정당 인사 등 5천여명 참석 예정

  • 기사입력 : 2019-05-16 14:58:02
  •   
  •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오는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한다고 16일 밝혔다.

    23일은 노 전 대통령의 기일이다.

    10주기 추모행사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해 그가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약속과 추모의 개념을 넘어 새로운 다짐을 하는 시민 민주주의 축제로 행사를 진행한다는 의도를 담았다.

    시민, 정부·정당 관계자, 노무현재단 회원 등 5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의 사회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식 추도사를 낭독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 대표로 추도사를 한다.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는 유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한다.

    추도식을 마치면 참석자들은 대통령묘역으로 이동해 분향, 헌화한다.

    노무현재단은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서울역∼김해 진영역을 오가는 봉하열차(새마을호)를 운영한다.

    오전 7시 서울역 출발 진영행, 오후 5시 진영역 출발 서울행 2편을 운영한다. /연합뉴스/


    지난해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