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
전체메뉴

부산항만공사, 창원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재추진에 각계 반발

“부산항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감만부두에 설치하라”
창원시의회·진해해양발전협의회 등
“진해지역 추진은 시민 우롱” 반발

  • 기사입력 : 2019-05-16 22:00:00
  •   

  • 속보= 창원시의회,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진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진해수협, 의창수협이 부산항만공사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또다시 진해지역에 추진하면서 창원시와 시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일제히 반발했다.(15일 1면 ▲부산항만공사 유해물질 저장소 창원에 추진 발각돼 )

    이들은 16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항만공사가 5월 주요업무계획에 포함시킨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와 북항 감만부두 2선석에 설치하려는 계획을 포기하고, 감만부두에 저장소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메인이미지
    창원시의회,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진해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진해수협, 의창수협 관계자들이 1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부산항만공사의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들은 “항만공사가 주장하는 유해화학물질이라 함은 제6급 독극물 및 전염성물질, 제8급 부식성물질, 제9급 기타의 위험물질 및 제품”이라며 “항만공사는 ‘class-Ⅱ 저장소’ 설치계획을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라는 이름과 장소만 살짝 바꿔 창원시민을 우롱하는 꼼수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난했다.

    특히 이들은 “중국은 폭발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장치장의 반경 2km를 안전지대로 설정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는 지역은 2km 내에 남문 지구의 대단지 아파트 밀집지역이 있어 중국 텐진항과 유사한 폭발사고가 발생한다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부산항만공사가 진해 연도에 추진하려는 연도해양문화공간사업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며 “당초 가덕도의 LNG벙커링 입지 문제로 본질을 흐려놓고 연도 랜드마크사업을 축소해 창원시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알맹이 없는 사업을 인정할 수 없으며, 항만공사는 2015년 결정한 원안대로 해양문화공간사업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더욱이 “제2신항 건설을 추가로 발표해 창원시를 소외시키는 경남도와 해수부 항만공사는 100만 도시 창원시를 부정하는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으며, 중앙항만정책 심의위원회와 부산항만공사위원회에 창원시를 포함하라”고 요구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