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수)
전체메뉴

붐 “흥겨움과 산만함은 종이 한장 차이”

SBS파워FM ‘붐붐파워’ DJ
오후 4시 청취율 1위 장기집권
“추임새 넣으려 마이크 놓지 않아”

  • 기사입력 : 2019-05-22 07:00:00
  •   
  • 메인이미지

    붐의 ‘붐붐파워’./SBS/


    “오후 4시는 힘든 시간대죠. 직장인도 퇴근으로 가는 길목이고, 운전하시는 분들도 졸리고. 그래서 청취자와의 호흡, 또 음악에 집중했습니다.”

    방송인 붐(본명 이민호·37)이 SBS파워FM(107.7㎒) ‘붐붐파워’ DJ를 맡은 지도 벌써 만 2년을 넘겼다. 처음에는 ‘저게 될까’ 했던 것도 사실이다. 특별한 게스트도 없이, 붐의 추임새 가득한 음악과 정신없는 토크만 이어진다.

    하지만 그 전략은 오후 4시에 졸린 청취자들을 깨웠다. ‘붐붐파워’는 청취율 조사 때마다 1위를 기록하며, 붐은 지난해 SBS연예대상에서 DJ상까지 거머쥐었다.

    최근 목동 SBS에서 만난 붐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음악, 청취자, 붐 셋이 뭉쳐보자는 생각만 하고 가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감사하고 기쁘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프로그램 인기 비결에 대해 “주로 1990년대, 2000년대 음악을 많이 트는데 젊은 분들은 새로운 걸 느끼고, 우리 나이에 있는 분들은 추억에 공감하는 것 같다”라며 “또 모두 청취자와 함께하는 코너들이다 보니 단골이 많아졌다”라고 분석했다.

    붐이 진행하면서 가장 주력하는 부분은 에너지, 조심할 부분은 산만함을 꼽았다.

    “음악에 추임새를 넣기 위해 마이크를 단 한순간도 내리지 않아요. 항상 ‘온에어’ 상태죠. 다만 음악 자체에 상처가 나지 않게끔 추임새를 섬세하게 해요. 메인 파트, 제가 치고 들어가는 부분을 다 확인해요. 메인 멜로디에는 추임새를 잘 넣지 않거든요. 산만한 것과 흥겨운 건 종이 한 장 차이니까요.”

    두 시간 내내 에너지 넘치는 붐도 프로그램을 마친 후에는 어질어질하다고 한다. “다 쏟아내기 때문”이라고.

    그도 그럴 것이,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립싱크쇼, 마술쇼, 운동쇼, 춤 등 다양한 볼거리까지 제공하기 때문이다. 이 진귀한 풍경에 서울, 강원, 제주 지역에만 방송되지만 보이는 라디오 고정 시청자가 6만명에 이른다.

    붐은 ‘붐붐파워’로 다진 입지를 tvN ‘놀라운 토요일’이나 ‘쇼! 오디오자키’ 등의 활약으로 이어간다.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엔터테이너’ 이미지를 회복해가는 느낌이다.

    붐은 곧 마흔이지만 나이 들어서도 에너지가 꺾이지 않는 방송인이 되고 싶다고 했다.

    “저는 흥도 전파가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붐이 나오면 흥이 있고, 에너지를 받을 수 있다’는 걸 계속 확인받고 싶어요.”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