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초점] 창원 사화·대상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 어떻게 돼가나

아파트 규모 축소 협상 중 이르면 7월께 본계약 체결
사화 15%·대상 12%가 아파트
시-업체 현재까지 수차례 협상

  • 기사입력 : 2019-05-23 22:00:00
  •   

  • 창원시는 내년 7월 1일 공원일몰제 시행으로 인한 공원난개발을 막기 위해 사화공원, 대상공원 등 2곳을 대상으로 민간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지역 분양시장이 꽁꽁 얼어 있는 상황에서 아파트 공급 규모가 얼마나 될지에 있다.

    ◆사화공원 민간개발= 사화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은 창원시 의창구 명곡·사화·도계동 일원 122만여㎡가 사업 대상이다.

    이곳은 지난 2017년 9월 대저건설컨소시엄(이하 업체)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이후 현재 업체와 창원시가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업체는 우선협상대상자 공모 당시 사업면적에 공동주택 등 비공원시설 18만여㎡(15%), 공원시설 104만여㎡(85%)를 개발하겠다고 제안했다.

    메인이미지창원시 의창구 사화동 산 48 일대 사화공원 개발 대상지./경남신문DB/

    하지만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창원시는 사화공원 개발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 지역 미분양 물량 해소에 도움되지 못한다는 측면에서 업체와의 협상을 통해 아파트 규모 축소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이를 반영하듯 시는 지난 2017년 9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현재까지 업체와 8차례 협상을 거치면서 공동주택 규모 축소와 이에 상응하는 공원시설 규모 축소 등을 협의 중이다.

    시는 업체와의 협상이 원만히 마무리되면 빠르면 오는 7월께 본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5월께 실시계획 승인도 예상하고 있다. 이후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내년 7월 이후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상공원 민간개발= 대상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은 창원시 의창구 두대·삼동동, 성산구 내동 일원 97만여㎡가 사업 대상지다.

    이곳은 지난해 5월 현대건설컨소시엄(이하 업체)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도시공원·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거쳐 현재 관련부서 협의 및 위원회 자문의견 검토기간에 있다.

    업체는 우선협상대상자 공모 당시 사업면적에 공동주택 등 비공원시설 11만여㎡(12%), 공원시설 85만여㎡(88%)를 개발하겠다고 제안했다.
    메인이미지하늘에서 본 대상공원 부지./경남신문DB/

    이곳은 앞으로 창원국가산단 개발계획 변경 입안, 도시계획·도시공원위 심의,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이후 빠르면 11월께로 예상되는 협약체결과 시행자 지정에 앞서 시와 업체는 양자 협상을 벌여 아파트 규모 축소와 공원시설 규모 축소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이 같은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내년 6월 정도 실시계획 승인을 거쳐 내년 하반기께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쟁점은= 창원시는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통해 사화공원 100만여㎡(85%), 대상공원 85만여㎡(88%) 면적을 영구 공원녹지로 확보하게 됐다. 특히 공원 내 사유토지 매입에 소요되는 예산 1740억원(사화공원(930억원), 대상공원(810억원))도 절감된다.

    하지만 과도한 아파트 개발로 인한 미분양 물량 증가와 아파트 가격 하락 등 실질적인 피해를 방지해야 하는 문제가 남아 있다. 업체와의 협상을 통해 아파트 가구수를 줄이는 협상력을 발휘해야 하는데, 아파트 가구수가 줄어들면 그만큼 업체의 사업성이 낮아지는 부분이 협상의 관건이다.

    우선협상 탈락 업체의 소송도 사업을 지연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대상공원 A탈락업체는 1심 패소 후 소송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화공원 B탈락업체는 소송이 기각되자 상고를 했다.

    특히 두 곳의 공원개발 사업에 업체가 얼마만큼의 의지를 갖고 있는지를 보려면, 협약체결 이후 ??토지매입비??를 창원시 계좌에 납부하느냐를 보면 된다.

    두 업체가 사화공원, 대상공원을 대상으로 한 협약체결 이후 토지매입비의 5분의 4를 창원시 지정계좌에 담보 성격으로 예치해야 한다. 토지매입비 예치가 완료되면 시는 업체를 대상으로 정상적 사업시행자 지정을 한다.

    창원시 시민공원과 남상무 민간개발공원TF담당은 "현재 모든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특히 주민 이용도가 높은 새로운 공원시설을 추가 설치해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에 기여하고, 관내 미분양 등 주택수급 불균형 등을 감안해 당초 계획된 아파트 가구수 조정을 위해 민간사업자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