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8일 (월)
전체메뉴

현대로템, 폴란드에 트램 123편성 수출…3천358억원 규모

  • 기사입력 : 2019-06-12 13:51:12
  •   
  • 현대로템이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에서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바르샤바 트램 구상도. 연합뉴스
    현대로템이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에서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바르샤바 트램 구상도. 연합뉴스

    현대로템[064350]이 노면전차인 트램으로 폴란드 철도시장 첫 진출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가 발주한 3천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납품할 트램 편성의 유형은 세 가지다. 객차 5량으로 구성된 편성(5모듈 1편성)은 운전실이 양방향과 단방향 등 두 가지이며 '3모듈 1편성'도 공급한다. 객차 수로만 400∼500량에 이르는 규모다.

    탑승 인원은 5모듈 1편성은 약 240명, 3모듈 1편성은 약 160명이며 최대 속도는 시속 70㎞로 설계됐다.

    현대로템이 수주한 트램은 바르샤바 일대 노선에 운행될 계획으로 국내에서 전 편성을 생산해 2021년 하반기부터 납품한다.

    현대로템이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에서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바르샤바 트램 구상도. 연합뉴스
    현대로템이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에서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바르샤바 트램 구상도. 연합뉴스

    트램은 지상에 깔린 레일을 따라 주행하는 노면전차로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오염물질 배출이 적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적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트램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사업을 따낼 수 있었던 것은 우수한 기술력과 터키에서의 안정적인 트램 납품 실적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에너지 효율이 높은 추진 장치를 적용하고, 트램 소비전력을 낮출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발주처에서 높은 평가를 끌어낼 수 있었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

    앞서 현대로템은 2014년 8월 터키 3대 도시인 이즈미르에 트램 38편성을 수주해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사상 첫 트램 수출을 성사시킨 데 이어 2015년에도 터키 안탈리아에서 18편성을 수주한 바 있다.

    국내서도 대전과 부산 등 6개 지자체에서 트램 노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대로템은 세 차례 수출 실적을 토대로 국내 트램 시장 개척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국내 상용화 실적이 없는 상황에서 해외 시장에서 트램을 수주해 기술력과 사업실적을 인정받았다"라며 "해외에서 인정받은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서도 트램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