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4일 (목)
전체메뉴

[U20월드컵] 정정용 “우리 선수들 5년, 10년 안에 최고의 자리에 있을 것”

  • 기사입력 : 2019-06-16 07:30:29
  •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 감독이 그라운드를 돌며 성원해 준 관중석의 한국 응원단에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 감독이 그라운드를 돌며 성원해 준 관중석의 한국 응원단에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아쉽게 정상을 눈앞에 두고 폴란드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한 정정용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긴 여정을 함께한 제자들과의 이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는 "우리 선수들의 한국축구에서 5년, 10년 안에 최고의 자리에 있을 것"이라면 기대했다.

    정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술적인 분비에서 부족함이 있었다"면서도 "선수들이 소속팀으로 돌아가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정 감독과의 일문일답.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뒤 한국 정정용 감독이 이강인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뒤 한국 정정용 감독이 이강인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소감은.

    ▲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과 선수가 하나가 돼 열심히 뛰고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좋은 결과 있었으면 훨씬 더 피날레가 멋있었을 뻔했다. 하지만 전술적으로 우리가 준비했던 게 조금 부족한 면이 있어서 결과가 좋게 나오지는 않았던 것 같다. 우리선수들이 긴 여정에서 고생 많이 했다. 소속팀으로 돌아가게 되면 분명히 단언컨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너무 고맙다.

    -- 마지막 고비 넘지 못했는데 어떤 부분이 부족해 우승 못 했다고 생각하는지.

    ▲ 상대 수비를 깨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빌드업을 위해 김정민을 투입해 패스의 질을 향상하고자 준비했다. 전반전에 이른 시간에 득점하고 나서 선수들이 내려서길래 조금 더 올려서 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체력이나 컨디션 부분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후반전에 다시 리스크가 있음에도 미드필더진에서 수적 우위를 둬서 전방위 압박을 하게 해 경기력이 훨씬 좋았다. 하지만 실점 상황에서 상대가 잘한 부분도 있지만 우리 실수로 인해서 안타깝게 실점하다 보니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 제가 전반에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만들었어야 했는데 안타깝다.

    -- 준우승임에도 선수들이 낙담한 모습이던데 라커룸에서 어떤 말을 해줬나.

    ▲ 준비 과정에서 최선 다했으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했다. 끝나게 되면 부족한 부분은 발전시키면 된다. 슬퍼하거나 그럴 일이 아니다. 춤은 못 췄지만 사진도 찍고 했다. 우리 선수들이 여기까지 올라온 것만으로도 자긍심을 가져도 충분하다. 마무리에서 옥에 티가 있었지만 지도자로서 너무 감사드린다. 스태프, 기술연구그룹(TSG) 등 많이 도와줘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시상식을 기다리며 손으로 눈을 훔치며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시상식을 기다리며 손으로 눈을 훔치며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고 있다. 연합뉴스

    --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했는데 그외 주목할 만한 선수 얘기해 달라.

    ▲ 저도 사실 깜짝깜짝 놀랄 때가 있다. 선수들의 발전하는 모습에. 우리 선수들의 앞으로 한국축구에서 5년, 10년 안에 자기 포지션에서 최고의 자리에 있을 거라 생각한다. 기회 되면 좀 더 큰 무대 접했으면 좋겠다. 앞으로 충분히 기대되는 선수들이다.

    -- 우리 선수들 새역사 썼다. 한국축구에 어떤 의미 있는지. 스무살인데 더 성장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 우리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무대에서 스스로 어떻게 준비하고 경기에 임하면 되는지에 대한 충분히 알게 된 것은 큰 자산이다. 앞으로도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를 통해 더 발전시키면 좀 더 격차가 좁혀지게 될 것이다. 준우승했지만 아직 우승이라는 도전 기회가 남아 있다. 또다시 후배들이 도전할 수 있을 것이다.

    -- 폴란드에서 환대에 대해.

    ▲ 지금까지 폴란드에서의 좋은 경험과 폴란드인들의 자상함에 대해 감사드린다.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 오랫동안 함께 한 이 선수들과 이제 마지막 경기를 치렀는데

    ▲ 내게 아주 특별한 선수들이다. 2년 전 우리나라에서 열린 이 대회 결승을 지켜보면서 우리가 저 자리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제 마지막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 고마웠다고 얘기했다. 물론 또다시 만날 수 있다. 좋은 추억 가지고 가고 싶다.

    -- 이번 대회 기간 10명이 넘는 지원 스태프와 동고동락했는데.

    ▲ 우승이 쉬운 게 아니다. 하나 되지 않으면 우승이라는 선물은 없다. 내가 스태프들을 너무 괴롭혔다. 모든 분야에서 자기 역할 하는 게 중요하고 지도자인 나는 선택만 하면 된다. 너무나 고맙게 생각한다.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도 다 그 덕이다. 다시 이 대회를 리뷰할 거다. 한국축구가 좀 더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을 것이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