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
전체메뉴

퇴근 후 주점서 아르바이트한 현직 여성 경찰관 ‘정직 3개월’

  • 기사입력 : 2019-06-16 21:21:27
  •   
  • 울산지역 현직 여성 경찰관이 퇴근 후 주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사실이 적발돼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14일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울산 울주경찰서는 최근 관할 파출소 소속 A 순경이 주점에서 일을 했다는 투서를 접수받아 감찰 조사를 벌였다.

    메인이미지자료사진./픽사베이/

    A 순경은 감찰 조사에서 “금전적인 어려움이 있어 올해 초 2개월가량 퇴근 후 주점 주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소명했다.

    국가공무원법 제64조는 ‘공무원은 공무 외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며 소속 기관장의 허가 없이 다른 직무를 겸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울주경찰서는 A 순경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A 순경이 주점 주방에서 일했으나 서빙도 가끔 한 것으로 보인다”며 “술을 파는 곳에서 일했기 때문에 경찰의 품위유지의무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 순경은 앞서 지난 2015년 음주운전을 하다가 접촉사고를 내 경장에서 순경으로 강등된 전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