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
전체메뉴

르노삼성 임단협 1년만에 최종 타결

조합원 74.4% 잠정합의안 찬성
24일 조인식·상생선언문 발표

  • 기사입력 : 2019-06-16 21:21:28
  •   
  • 르노삼성차 노사가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 14일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 조합원 74.4%가 찬성해 잠정합의안을 가결했다.

    이번에 가결된 합의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지급 등 임금과 근무조건 개선안 등을 담고 있다.

    메인이미지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경남신문DB/

    이와 함께 향후 회사 정상화 과정에서 노사 모두가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하기 위해 노사 평화 기간을 갖기로 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도 추가했다.

    르노삼성차는 잠정협상안 가결에 따라 오는 24일 노사가 함께 임단협 조인식을 하고 ‘상생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안 가결은 지난달 21일 1차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된 지 25일 만이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협상에 들어갔으나 1년이 넘도록 협상에 난항을 겪었다.

    1차 잠정 합의 부결 이후 노조는 지난 5일 오후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했고, 회사도 이에 맞서 부분직장폐쇄를 단행하는 등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갔다.

    하지만 노조원 파업 참여율이 크게 떨어지고, 회사의 명운이 걸린 수출용 신차 위탁생산 물량 배정 시점이 다가오면서 노사 모두가 한 발씩 양보해 2차 합의안을 끌어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이번 최종 타결을 계기로 회사 정상화를 위한 새 출발에 나설 계획이다.

    당장 부산공장 생산라인을 재정비해 이달 중 출시 예정인 QM6 LPG 연료 모델과 QM6 부분변경 모델 생산을 차질없이 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지금부터는 노사가 협력해 생산과 판매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르노그룹으로부터 신차 XM3의 유럽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을 배정받을 수 있도록 생산효율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기준으로 21만대의 차량을 생산했으나, 이 중 수출용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이 절반을 차지한 가운데 올해 9월로 닛산 위탁생산을 종료하면서 향후 생산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