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8일 (목)
전체메뉴

진주성 600살 느티나무 쓰러졌다

성 외부 계단·매표소 일부 덮쳐
성벽 일부 파손… 인명피해는 없어

  • 기사입력 : 2019-06-19 20:57:01
  •   
  • 진주시 남성동 진주성(사적 제118호) 내 호국사 앞 광장에 서 있던 수령 600년 느티나무가 갑자기 쓰러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지난 18일 낮 12시 10분께 고목이 굉음과 함께 쓰러져 성 외부의 계단과 매표소 일부를 덮쳤다.

    진주성 호국사 앞 광장에 있던 수령 600년 된 느티나무가 쓰러져 있다./진주시/
    진주성 호국사 앞 광장에 있던 수령 600년 된 느티나무가 쓰러져 있다./진주시/

    목격자는 “느티나무 주변에 사람이 없어 다행이다”며 “나무의 겉은 멀쩡해 보이지만 수령이 오래돼 속이 빈 상태로 성장했는데 최근 여름을 맞아 초록잎이 무성해져 무게를 감당하지 못해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매표소에 관리인이 있었으나 다치지 않았고, 성벽 일부가 파손됐다. 수령 600년으로 추정되는 이 나무는 높이 14m, 밑동 둘레 3.7m로 진주성 내에서 가장 오래된 고목으로 알려져 있다.

    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