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8일 (일)
전체메뉴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해신공항 추진 변함없다”

“동남권 신공항 논의 총리실 이관 합의점 찾자는 것”
입지 변경 가능성에 대해 “그럴 일 없을 것”

  • 기사입력 : 2019-06-27 09:26:00
  •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동남권 신공항 입지 논의를 총리실로 넘긴 것과 관련해 경남·부산·울산 광역단체장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합의점을 찾는 것이지 김해신공항 건설 추진에는 변함이 없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총리실에서 김해신공항 건설 추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더라도 입지를 바꿀 가능성이 없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난해 12월까지 (김해 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기본계획이 다 수립됐는데, 이후 설계·시공 절차를 하려면 지자체의 협조 없이는 일을 진행하기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울경에서 제기한 안전, 소음, 관문공항의 확장성 등 쟁점에 대해 합의점을 찾자는 것이지 원점으로 돌리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총리실이 동남권 신공항(김해 신공항) 입지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입지를 바꿀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20일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 부울경 시·도지사를 만나 김해신공항 검증 논의를 국무총리실로 이관키로 합의했다. 이 때문에 10년 넘게 지역 갈등을 일으키다 3년전 간신히 합의한 동남권 신공항 부지 선정 작업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원점으로 돌아갔다는 비판이 나왔다. 부산 등 일부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입지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김 장관은 아울러 국내 15개 공항 중 인천 등 4개를 제외한 공항이 적자인 상황에서 지방 공항건설이 과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은 공사 기간보다 행정 절차를 진행하는 게 길어 과거부터 쭉 논의되는 과정에 있는 것"이라며 "현 정부 들어 확정한 것은 새만금 공항 이외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