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7일 (화)
전체메뉴

부산 국제해양영화제 개막, 해양영화 24편 무료 상영

  • 기사입력 : 2019-07-02 13:15:46
  •   
  • 부산시가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영화의 전당에서 ‘2019 국제해양영화제’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국제해양영화제는 ‘파도가 부르는 소리(Calling of the Waves)’를 주제로 12개 국가로부터 초청한 24편의 장·단편 해양영화를 선보이고, 개막작은 캐나다 감독 수잔 키스홈과 마이클 파르핏의 해양다큐멘터리 ‘베이비 벨루가의 노래(THE CALL OF THE BABY BELUGA)’가 상영된다.

    국내 미공개 작품이 30% 이상인 이번 영화제 상영작들은 잔잔한 파도를 향해 전진하는 새끼 거북들, 겨울 파도를 정복하는 용감한 서퍼들뿐만 아니라 현재의 해양생태계를 온전히 지켜내기 위해 활동하는 바다지킴이들의 스토리까지 가족과 함께 시원한 영화의 바다로 안내하는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관람료는 무료이다.

    또 전 세계 13개국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상영된 독일 국제해양영화투어프로그램(단편 6편)을 아시아지역 최초로 국제해양영화제에서 단독 상영하고, 해양관리협의회(Marine Stewardship Council)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패트릭 칼레오는 데이비드 아벨 감독의 ‘랍스터 전쟁(Lobster War)’ 관람 후 합법적 어업과 어족자원 보존의 중요성 등 해양환경을 위한 특별강연을 할 계획이다.

    한편, 영화제 기간 동안 해양환경 관련 각계 단체들의 부스 운영, 에코백 체험행사, 국내외 감독 및 환경 운동가와 관객들의 소통타임 등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마련된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