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
전체메뉴

창원 희연병원, 경남 유일 '입원급여 적정성평가' 3회 연속 1등급

  • 기사입력 : 2019-07-02 13:55:26
  •   
  • 창원 희연병원(이사장 김덕진)이 경남에서 유일하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입원급여 적정성평가'에서 3회 연속 1등급을 받았다.

    2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7차) 요양병원 입원급여 적정성평가 결과 전국 1305개의 요양병원 중 1등급은 19%(248곳)이며, 이 중 지난 5,6차 적정성 평가에 이어 3회 연속으로 1등급을 받은 요양병원은 2.3%(30곳)로 집계됐다.

    메인이미지경남에서 유일하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입원급여 적정성평가'에서 3회 연속 1등급을 받은 창원 희연병원. 김덕진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희연병원/

    경남에서는 116개 기관 중 17.2%(20곳)가 7차 요양병원 입원급여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으며, 2회 연속으로는 4.3%(5곳), 3회 연속은 창원 희연병원이 유일했다.

    입원급여 적정성평가란 요양병원의 의료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고 전반적인 의료질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실시한 평가제도이다. 입원 진료분을 중심으로 △의료, 필요인력에 관한 구조 부문 △의료서비스 등에 관한 37개의 세부 지표를 통해 평가한 후 1~5등급을 선정한다.

    이러한 결과는 환자, 보호자가 좋은 요양병원을 선택할 때 신뢰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

    희연병원은 2011년 대한민국 최초로 '신체구속 폐지'를 선언한 병원으로 '신체 구속, 욕창 발생 0%'를 표방하고 있으며 재활의학과 전문의 4명을 포함한 160명의 재활의료진이 365일 재활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창원 희연병원 뇌졸중 재활병동 전경
    창원 희연병원 뇌졸중 재활병동 전경
    창원 희연병원 재활병동 전경
    창원 희연병원 재활병동 전경

    이번 적정성 평가에서도 △의사, 간호사 등의 의료, 필요인력 △65세 이상 노인 중 입원 시 간이정신상태(MMSE)검사 실시 환자분율 △일상생활수행능력 감퇴 환자분율 △욕창발생 및 개선 환자분율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희연병원 김덕진 이사장은 "지난 10년간 평가를 통해 요양병원의 전반적인 서비스 수준이 향상되었다"며 "지난 6차와 비교해서 7차 평가 1등급 기관이 22.7% 증가했으며 이는 의료질 향상을 위한 요양병원들의 부단한 노력이 반영된 것이다"고 말했다.

    입원급여 적정성평가 결과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