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 (금)
전체메뉴

통영해경, 고기잡이 어선 그물에 걸린 수리부엉이 구조

  • 기사입력 : 2019-07-17 12:21:33
  •   

  • 통영해양경찰서는 17일 오전 8시께 통영시 미수동 근해 통발 수협 앞 해상 뗏목에서 고기잡이 어선 그물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를 안전하게 구조해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는 야행성이며 어제 밤부터 새벽시간에 사냥을 하다가 해상 뗏목 고기잡이 어선 그물에 다리가 엉켜 날아가지 못하는 것을 인근 마을 주민들이 발견, 통영파출소로 신고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17일 오전 8시께 통영시 미수동 근해 통발 수협 앞 해상 뗏목에서 고기잡이 어선 그물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를 안전하게 구조했다./통영해경/
    통영해양경찰서는 17일 오전 8시께 통영시 미수동 근해 통발 수협 앞 해상 뗏목에서 고기잡이 어선 그물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를 안전하게 구조했다./통영해경/

    수리부엉이 발견 위치가 해상 뗏목이라 일반적인 동물 구조기관인 동물구조협회는 구조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으므로, 당시 통영 연안해역 해상순찰 중이던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이 현장으로 즉시 이동해 구조했다.

    통영파출소 고영환 경위는 “해양경찰 구조대에서 십 수년 동안 근무해 동물구조 경험이 풍부하다. 동료 경찰관 2명과 함께 부엉이가 다치지 않게 안전하게 구조했으며,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 보내 뿌듯하다”고 말했다.

    정오복 기자 obokj@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오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