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1일 (수)
전체메뉴

울산시, 공유 전기자전거 ‘카카오T 바이크’ 시범 운영

8월부터 600대 운영

  • 기사입력 : 2019-07-19 09:44:03
  •   
  • 카카오T 바이크/카카오 제공/
    카카오T 바이크/카카오 제공/

    울산시는 카카오 모빌리티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무인 공유 전기자전거(카카오T 바이크)를 시범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달 말 카카오 모빌리티와 업무 협약을 맺고 8월부터 중·남·북구 중심 지역과 울주군 일부 지역에서 ‘카카오T 바이크’ 600대를 시범 운영한다.

     울산시는 한 달간 시범 운영 결과를 토대로 카카오 모빌리티와 협의를 거쳐 10월부터 운영 지역을 확대하고, 자전거 대수도 늘릴 계획이다.

     카카오T 바이크는 운영사가 민간이기 때문에 예산 투입으로 인한 지자체의 재정 부담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또 유지·보수, 재배치팀 운영을 통한 방치 자전거 문제 최소화, 자유로운 대여·반납 등의 장점도 있다.

     카카오T 바이크는 페달과 전기 모터의 동시 동력으로 움직이는 PAS(Pedal Assist System) 방식이다.

     행정안전부의 전기자전거 최고 속도 기준인 시속 25㎞ 이하보다 낮은 시속 23㎞ 이하로 제작됐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 앱으로 가까운 자전거 위치를 검색해 이용한 후, 요금을 카드나 카카오페이 등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요금은 최초 15분에 1000원을 기본으로 5분마다 500원이 추가된다.

     가입할 때 1만원의 보증금을 내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비수도권과 광역권에서는 최초로 시행하는 사업”이라며 “이번 사업뿐만 아니라 새로운 자전거 이용 활성화 시책을 개발해 청정 도시 울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