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3일 (금)
전체메뉴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구속영장 신청, 주총장 점거 주도 혐의

  • 기사입력 : 2019-07-20 13:54:59
  •   
  • 현대중공업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 저지를 위해 주총장 점거를 주도한 노조 지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등 노조 간부 2명에 대해 업무방해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박 지부장 등은 올해 5월 27일부터 주총 개최일이던 31일까지 조합원 수백명과 함께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이 회관에 입점한 식당과 커피숍, 수영장 등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총 예정 장소이던 한마음회관 극장 의자를 뜯어내는 등 기물을 파손해 회사 측 추산 총 10억원 상당 피해가 발생했다.

    조 점거로 당시 주총은 장소를 옮겨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렸다.

    박 지부장 등은 주총장 점거 직전 조합원 500명 가량이 울산 본사 본관 진입을 시도하다가 사측과 충돌 사태를 빚은 것에도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충돌로 현관 유리문 등이 파손되고 회사 관리자와 보안요원 등이 다쳤다.

    검찰은 경찰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법원에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 교섭과 관련해 5월 2일 상견례 이후 사측 교섭위원 대표성 문제를 갈등하다가 두 달여 만인 이달 16일 교섭을 재개했다.

    박 지부장 구속 여부가 향후 교섭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