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월)
전체메뉴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日 제품 안사고 출장 안간다”

경제보복 조치 규탄 기자회견

  • 기사입력 : 2019-07-23 21:22:08
  •   
  • 전국 시장·군수·구청장들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하기로 했다.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 정부가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의 수출규제 조치와 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가인 ‘화이트 국가 리스트 배제’를 추진하는 것은 양국 기초지방정부 간 우호적 공조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6면

    메인이미지일본 상품 불매운동/연합뉴스/

    협의회는 “아베 정부가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할 경우 강력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신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보복적 수출규제는 G20정상회의 선언과 WTO협정 등 국제규범에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국 기초 지방정부는 과거 문제에 얽매이지 않고 도시 간 자매·우호 결연을 통해 다양한 친선교류 활동을 펼치며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며 “(일본의 조치는) 양국 기초 지방정부 간 우호적으로 지속해 온 공조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과 염태영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수원시장), 황명선 상임부회장(논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두관 위원장은 “초당적 협력만이 일본을 압박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