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9일 (월)
전체메뉴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다빈치 Xi 로봇수술 200례 달성

2017년 도입·지난해100례 달성 후 8개월 만에 200례 달성
암 수술 등 정밀한 수술에 주로 시행…로봇수술 우수성 입증

  • 기사입력 : 2019-07-24 16:43:33
  •   
  •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이 '다빈치Xi(da Vinci Xi)'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했다.

    삼성창원병원은 2017년 12월 첫 로봇수술 시행 후 2018년 100례를 돌파한 데 이어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약 8개월 만인 이달 24일 200례를 달성했다.

    로봇수술은 아주 작은 부위만을 절개하고도 고난도 수술을 정밀하게 시행할 수 있다. 또한, 통증과 출혈, 감염의 위험성이 적기 때문에 입원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로봇수술은 각종 암 수술뿐만 아니라, 어렵고 복잡한 수술에 매우 효과적인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한 '다빈치Xi(da Vinci Xi)'.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한 '다빈치Xi(da Vinci Xi)'.

    세부적으로 로봇수술은 비뇨의학과가 97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외과 80건, 산부인과 21건, 이비인후과 2건이 뒤를 이었다. 시행된 수술 갑상선암, 전립선암, 신장암 등 각종 암을 비롯해 갑상선 결절, 비뇨기 폐색, 자궁근종 등이 있었다. 주로 복잡하고 정교한 수술에 시행돼, 로봇수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2017년 12월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은 4세대 로봇 수술기인 '다빈치X'를 도입해 갑상선암 환자에게 첫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부산·경남지역 최초로 경구 갑상선 로봇수술에 성공하면서 지역 환자들에게 수준 높은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홍성화 원장은 "부산·경남지역 최초로 경구 갑상선 로봇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한 병원인 만큼, 앞으로도 로봇수술과 같은 첨단 의료장비를 도입해 지역 의료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