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6일 (월)
전체메뉴

(사)우포늪따오기복원후원회, 우포늪 주변 따오기 서식지 환경정화 활동 전개

따오기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발벗고 나서

  • 기사입력 : 2019-07-29 22:05:29
  •   
  • ㈔우포늪따오기복원후원회(회장 김영철)는 지난 26일 우포늪에 따오기가 잘 정착 할 수 있도록 복원후원회 임원과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포늪 주변 따오기 서식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정화활동은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후 먹이 활동이 가장 많이 이뤄질 우포늪 주변에 흘러 들어온 생활 쓰레기와 농약병,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 등을 집중적으로 수거했다.

    지난 26일 우포늪따오기복원후원회는 우포늪에 따오기가 잘 정착 할 수 있도록 복원후원회 임원과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포늪 주변 따오기 서식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지난 26일 우포늪따오기복원후원회는 우포늪에 따오기가 잘 정착 할 수 있도록 복원후원회 임원과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포늪 주변 따오기 서식지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는 서식지 주변에서 따오기 자연안착에 걸림돌이 되는 요인들을 사전에 차단하고 제거함으로써 우포늪에 따오기가 성공적으로 정착뿐만 아니라 우포늪을 찾아오는 철새들에게도 안전하게 먹이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고자 실시했다.

    김영철 회장은“살아있는 자연사 박물관이라고 불리는 국내 최대늪지 우포늪에 따오기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환경정화 활동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겠다”며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환경보호에 관한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며,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