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양산시-경남신용보증재단, 업무협약 성과 ‘눈길’

지난 2월 협약체결 이후 월 평균 50여 가구 상담 솔루션 진행
금융 복지사각지대 놓인 관내 저소득 가구 사회경제적 자립 지원

  • 기사입력 : 2019-08-12 09:50:32
  •   
  • 양산시(시장 김일권)와 경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구철회)의 관내 저소득 금융취약가구의 자립·자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이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초 협약 체결 이후 양산시와 경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수탁운영기관 경남신용보증재단)는 금융 상담과 복지서비스 협력망 구축을 통해 채무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금융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해 가계 재무상담, 채무조정, 서민금융안내 및 복지서비스를 연계했다. 협약 체결 이후 약 6개월간 298가구·월 평균 50여 가구의 상담 솔루션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가계 채무조정 부문 파산면책 20가구 23억3500만원, 워크아웃 39가구 14억5000만 원, 채권협상 10가구 1억5900만원 등 총 69가구 대상 39억4400만원의 신용회복 지원을 실시해 금융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관내 저소득 가구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도왔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의 요청에 의해 채무조정 상담이 의뢰된 A씨는 배우자의 보증인이 되어 대출을 받아 자영업을 운영했으나 배우자의 건강 악화와 그에 따른 간병으로 휴업 후 병원 치료비와 대출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었다. 배우자와 사별 후 배우자 명의의 대출과 본인의 채무 해소 방법을 찾지 못해 곤란해 하던 차에 행정기관의 복지서비스 연계로 경상남도 금융복지센터 상담 후 상속채무 한정 상속 절차를 완료했으며 현재 개인파산면책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양 기관은 오는 21일에는 경남양산지역자활센터에서 50여명의 자활근로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장의 신용관리 및 재무교육을 실시하며, 9월부터 금융복지상담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주 1회, 월 4~5회 양산시청과 웅상출장소에서 정기상담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양산시민을 대상으로 한 양산시와 경남신용보증재단의 6개월간의 맞춤형 금융복지 지원으로 많은 저소득 취약가구가 위기를 극복했다. 이는 행정기관의 지원이 필요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의지와 일회성 상담을 지양하고 대상 가구별 실질적 상담을 진행해 준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의 노력이 합쳐진 결과라 생각한다”며 “양 기관의 꾸준한 업무 협력을 통해 양산시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복지상담을 희망하는 양산시민은 누구나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및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055-716-8171~4)에 직접 문의가 가능하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