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9일 (월)
전체메뉴

경남도, 일본 수출규제 민·관·정협의체로 대응책 모색

  • 기사입력 : 2019-08-15 09:40:58
  •   
  • 경남도는 14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과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민·관·정협의회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는 결정 직후 도내 주요 기업과 민간단체, 유관기관, 연구기관, 도의원 등으로 구성했다.

    그동안 산업혁신분과, 기업지원분과, 농수산분과, 행정지원분과 등 분과별로 분야별 대응방안을 논의해왔다.

    이날 협의회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두산중공업 등 6개 기업체와 경남경영자총협회, 창원상공회의소, 중소기업융합경남연합회 등 6개 민간단체와 기관, 경남도의원,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7개 도 출자출연기관이 참석했다.

    협의회에서는 제조업 체질 개선을 위한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부품·소재 분야 국산화 개발을 지원하고 산업부가 주관하는 연구기관의 연구개발(R&D) 과제와 연계한 스마트부품 R&D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신기술 제품 상용화를 위한 부품 소재 시험평가와 인증지원센터 구축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앞서 도는 경남테크노파크에 일본 수출 애로상담센터를 개설하고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해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징수 유예 등 대응책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