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8일 (수)
전체메뉴

“일본 경제보복, 산업생태계 전환 계기로 삼자”

김경수 지사,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열어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통한 위기 극복 강조

  • 기사입력 : 2019-08-15 21:27:26
  •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4일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과 관련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통한 위기 극복으로 대한민국 경제, 산업생태계를 새롭게 전환시키는 계기로 만들자”면서 “경남이 스마트 제조업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 가는 중심지역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도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대응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전체회의./경남도/
    지난 14일 도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대응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전체회의./경남도/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 전체회의에서 “동남권 단위에서 지역 경제에 꼭 필요한 우수한 인재들을 양성하고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산·학·관에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의 애로사항과 관련해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이 묻히지 않도록 도와 정부, 공기업에서 각종 규제에 대해 적극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어려운 기업들이 상담을 요청하면 출자출연기관에서 바로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도는 앞서 지난 2일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직후 ‘대외경제 민관정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산업혁신분과·기업지원분과·농수산분과 등 분과위별 회의를 열고 수출규제 대응책과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협의회에서는 지난 5일 경남테크노파크에 일본수출 애로상담센터를 개설·운영하고,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기금을 지원키로 했다. 또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 시·군과 함께 지방세 납부 기한연장·징수유예 등 세제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제조업 체질 개선’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부품·소재 분야 국산화 개발을 지원하고 산업부가 주관하는 연구기관의 연구개발(R&D) 과제와 연계한 스마트부품 R&D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또 신기술 제품 상용화를 위한 부품 소재 시험평가와 인증지원센터 구축에도 집중키로 했다.

    이준희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