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수)
전체메뉴

올 통영한산대첩 축제 31만 여명 다녀갔다

지난해 30만 2000여명 보다 다소 늘어난 수치
대규모 주차장 확보 덥지 않은 날씨 등 주효
한산대첩재현 등 대표행사 제각각 열려 아쉬움 지적

  • 기사입력 : 2019-08-17 17:29:40
  •   
  • 올해 처음 메인 행사장을 통영시 도남동 트라이애슬론 광장으로 옮겨 치른 제58회 한산대첩 축제에 31만 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통영시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5일 동안 열린 제58회 한산대첩 축제에 모두 31만 여명의 방문객이 몰렸다고 16일 밝혔다.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진 한산대첩 재현장면.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진 한산대첩 재현장면.

    통영시는 올해 축제의 메인 행사장을 시민들에게 익숙한 강구안 문화마당이 아닌 도남동에서 치렀다는 점과 최근 2~3년 새 통영을 찾는 관광객이 크게 감소하는 추세인 점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수치라고 자평하고 있다.

    실제 2018년 한산대첩축제 방문객은 30만2000여명으로 2017년 35만 여명과 비교할 때 크게 감소했으나 올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통영시 관계자는 “도남동 유람선 터미널 광장과 통영국제음악당 등 행사장 곳곳에 3400여대 규모의 주차장을 확보했으며 올해 날씨가 지난해보다 덥지 않아 가족단위 방문객이 몰린 것이 흥행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특히 10일과 11일 주말의 경우 하루 7만이 넘는 인파가 축제행사장을 찾아 왔지만 우려됐던 교통대란은 없었다. 시는 축제장 입구부터 교통통제 전문인력을 배치해 혼란을 줄이고 주요 주차장을 미리 안내하는 등 병목현상을 사전에 차단했다.

    축제 마지막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대동제.
    축제 마지막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대동제.
    올해 더 화려해진 공중한산해전.
    올해 더 화려해진 공중한산해전.

    이밖에 화장실 등 대폭 확충된 편의시설과 쿨링포그와 그늘막 등 폭염 방지시설도 호평을 받았다. 또, 메인 행사장 앞바다와 연결해 축제에 앞서 미리 개장한 ‘이순신 워터파크’도 자녀와 함께 행사장을 찾은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한산대첩 축제의 대표행사인 이순신장군행렬과 한산대첩 재현, 공중한산해전이 각각 다른 장소에서 치러져 행사가 한 곳으로 집중되지 않았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지적됐다.

    또, 통영시 구도심의 중심상권인 강구안 문화마당과 달리 도남동 트라이애슬론 광장은 주변 상권에 매출을 유도하기 힘들다는 점도 미리 예견됐던 만큼 축제를 준비하면서 미리 대비해야 했다는 지적이다.

    축제장을 찾은 한 시민은 “EDM공연과 물놀이장 등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테마와 장년층이 선호하는 전통무대가 함께 구성돼 가족단위 방문객이 즐기기 좋은 축제였다”고 평가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