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8일 (수)
전체메뉴

부산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추경 3108억원 편성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방교부세 등 큰폭 증가, 미세먼지 대응 집중 편성

  • 기사입력 : 2019-08-18 09:59:30
  •   
  • 부산시가 일본 수출 규제에 선제적인 대응과 청년, 중소상공인 지원, 미세먼지 등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했다.

    시는 3108억원 규모의 2019년도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시의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등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선제적 경기대응을 통해 민생경제를 지원하고 일본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조선 기자재, 자동자 부품, 관광 등에 대한 지역 기업 수출입 통계 분석에 나서고 수입국가 다변화 기업에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추경안은 일본수출규제 대응 지역 경기침체에 따른 청년, 중소상공인 지원, 일자리 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 노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서민생활 안정과 미세먼지, 산불방지사업, 폭염대책 등의 시민안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하반기 주요 시정 현안 사업 등 시급한 필수 수요사업을 중점 반영했다.

    시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지역기업의 대일본 수출입 통계 분석, 글로벌 소재부품 구매 사절단 파견, 그룹 마케팅, 소재부품 수입국가 다변화 기업에 지원하고 독자적으로 편성한 R&D사업, 파워 반도체, 로봇 시스템 개발 등 신성장 동력을 찾는데 투입된다.

    또 시는 취약계층 서민 일자리 사업 지원, 청년희망지원, 중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772억원, 서민복지를 강화하고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327억, 난임 부부 난임 바우처 사업 4억원, 미세먼지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예산은 557억원, 산불화재, 지진 등 재난 대응에 17억원, 깨끗한 물을 공급하기 위한 취·정수시설 개량 등에 250억원,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개최지원 등 시정 현안을 위해서는 157억원, 동해선(부전~일광)원동역 건설비 82억원, 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등 인권,협치에 1억원 등을 편성했다.

    한편, 시는 이번 추경 편성을 통해 정부정책과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으로 추경의 규모는 3108억 원이고 기정예산(1회 추경)보다 2.5% 증가했다. 재원은 2018년도 결산결과 발생한 잉여금, 정부로부터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와 국고보조금 증가분(2021억원 추경규모65%), 세외수입 등으로 조달한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