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
전체메뉴

허성무 창원시장-한국지엠 대표단 고용안정·투자실현 협력키로

22일 만나 지역업체 활용 등 당부

  • 기사입력 : 2019-08-22 20:54:15
  •   
  • 허성무 창원시장이 22일 시청 접견실에서 줄리안 블리셋 GM 해외사업본부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대표이사 등으로 구성된 한국지엠 대표단과 만나 고용·투자현안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허 시장은 지난 5월 27일 있었던 창원공장 새 도장공장 신축을 비롯한 최근 한국지엠의 대규모 투자결정에 감사를 표시하는 한편, GM의 투자 실현에 걸림돌이 생기지 않도록 필요한 행정지원을 계속해서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22일 줄리안 블리셋 GM 해외사업본부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대표이사 등 한국지엠 대표단과 만나 고용·투자현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창원시/
    허성무 창원시장이 22일 줄리안 블리셋 GM 해외사업본부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대표이사 등 한국지엠 대표단과 만나 고용·투자현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창원시/

    또 허 시장은 기존 생산라인 교체와 생산물량 조정에 따른 고용불안과 최근 창원공장 주간 1교대 전환방침에 따른 대규모 실직을 우려하는 지역사회의 여론도 대표단과 공유했다.

    이와 관련 허 시장은 한국지엠과 지자체가 계획하고 있는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상호협조를 확인하고, 고용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한 공동의 고용안정대책에도 함께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허 시장은 대표단에게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GM의 글로벌 핵심생산기지인 만큼, 핵심부품인 엔진생산이 이뤄져야 함을 강조하고 CUV 생산라인 설계과정을 포함한 주요공정에 창원지역 부품업체의 기술력과 경험을 십분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