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수)
전체메뉴

안드레스쿠, 테니스 메이저대회 첫 ‘2000년대생 챔프’

US오픈 여자단식서 윌리엄스 꺾어

  • 기사입력 : 2019-09-09 07:59:50
  •   
  • 비앙카 안드레스쿠가 US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미소짓고 있다./연합뉴스/
    비앙카 안드레스쿠가 US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미소짓고 있다./연합뉴스/

    올해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15위·캐나다)가 2000년 이후 태어난 선수로는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우뚝 섰다.

    안드레스쿠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총상금 5천700만달러)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를 1시간 40분만에 2-0(6-3 7-5)으로 물리쳤다.

    2000년 6월생인 안드레스쿠는 남녀를 통틀어 사상 최초의 2000년 이후 태어난 메이저 대회 단식 챔피언이 됐다. 우승 상금은 385만달러(약 46억원)다.

    역시 남녀를 통틀어 캐나다 국적 최초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기록도 세운 안드레스쿠는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최초로 US오픈 여자 단식 본선에 처음 출전해 곧바로 우승까지 차지한 선수로도 이름을 남겼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