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화)
전체메뉴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겨울 마케팅 본격화

  • 기사입력 : 2019-09-19 12:10:41
  •   
  •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이 본격적인 가을철을 맞아 가을상품 판매가 한창으로 패딩과 코트 등 겨울 아우터 할인행사도 함께 진행해 가을상품 못지 않는 판매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부산본점은 가을이 점점 짧아진데 따른 시즌의 변화로 업계에서는 소비력이 줄어들고 있는 가을 물량을 축소해 재고부담을 줄이는 대신 가격과 구매력이 높은 겨울상품 출시와 할인행사를 앞당겨 진행하고 있기 때문으로 여성의류 매장의 경우 와인, 베이직 컬러의 코트, 원피스 등 가을 제품과 함께 롱패딩, 모피, 모직코트 등 겨울 아우터가 매장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물량도 확대되면서 가을 제품보다 더 많은 겨울 상품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E&C 매장은 겨울상품이 가을상품보다 많을 뿐만 아니라 숏 패딩 등 인기 상품은 사이즈가 품절될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고 나이스크랍, 티렌, 쥬크, 톰보이 등 영캐주얼 매장에서 양털코트, 롱패딩 등이 매장 메인 마네킹에 진열된 것을 비롯해 코트, 롱패딩 등 이월상품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하고 있다.

    또한 레니본, 데코, 도호, 오브제 등 여성 캐릭터 매장도 패딩조끼, 모피, 무스탕 등 겨울 상품들을 매장 전면에 비치해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고, 여름에 겨울 다운점퍼를 출시하는 역시즌 마케팅으로 톡톡히 재미를 봤던 아웃도어의 경우도 가을을 대표하던 고어텍스 재킷을 밀어내고 최근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후리스 점퍼와 다운점퍼들이 그 자리를 점령하고 있다.

    아이더, 디스커버리 등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는 후리스 티셔츠, 후리스 점퍼 등 겨울 경량 제품은 대부분 입고가 끝난 가운데 판매 주력상품으로 자리 잡았고 다운 제품은 50% 이상 진열되면서 겨울시즌으로 착각할 만큼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한편, 부산본점 관계자는 "가을 시즌이지만 겨울 물량이 매장 상품의 60% 이상 차지할 만큼 물량 입고가 빨라졌다. 겨울 신상품 10~50%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해 전체 매출의 70%나 될 만큼 겨울 제품들이 인기 아이템으로 자라잡고 있다"고 셜명했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