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함양군, 대대적인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추진

국비 36억여원 확보 등 73억여원 투입
태관천·화촌지구 등 4개 사업 추진 자연재해 군민 보호

  • 기사입력 : 2019-09-20 15:42:40
  •   
  • 함양군이 내년도 국비 36억67000만원과 도비 11억원 등 73억여원을 투입하여 대대적인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20일 군에 따르면 군은 행정안전부 '2020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국비지원을 통해 국비 36억 6700만원을 확보하고 태관천 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을 비롯해 화촌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급경사지 개선사업, 재해위험 저수지 개선사업 등 4개 사업에 총 73억여원을 투입한다.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우기 시 상습침수, 고립·붕괴위험 등 지형적인 여건 등으로 재해발생의 우려가 있는 재해위험지역을 정비해, 자연재해로부터 주민들의 생명을 지키고 재산피해를 예방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자연재해 발생우려가 있는 태관천 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은 17억2000만원(국비 8억6000만원·도비 2억5800만원)이 투입되어 교량과 낙차공, 배수시설 등의 시설 등을 통해 재해로부터 안전한 함양군을 만들어 나간다.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지속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화촌지구는 풍수해위험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을 통해 내년부터 13억원(국비 6억5000만원·도비 1억9500만원)으로 하천 및 하수도 정비 실시설계비 확보하여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또 급경사지인 덕전4·상남24·오봉산 등에 24억원(국비 12억원·도비 3억6000만원)의 예산으로 사면 및 옹벽 등을 정비하고, 재해위험 저수지인 도장골·대대웃못·정치·거양·송골 등에는 19억여원(국비 9억5700만원)이 투입되어 여수로 정비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앞으로도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와 위험요인 해소 사업을 통해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eh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희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