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
전체메뉴

태풍 일요일 오후 3시 제주·밤10시 부산 최근접…상륙 가능성도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보다 강하고 가까이 한국 올 듯
21∼23일 제주도 최대 600㎜, 경상동해안 최대 400㎜ 비 예상

  • 기사입력 : 2019-09-21 09:50:12
  •   
  • 제17호 태풍 '타파'가 당초 예상보다 강하게 제주와 부산 등 남부지방을 할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20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의 매우 느린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에 달한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30㎞에 이른다.

    '타파'는 앞으로 이동 속도가 빨라져 토요일인 21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 바다를 지나 일요일인 22일 오전 3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430㎞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kr_631_20190921092511_P4.jpg

    앞으로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통과하면서 점차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전망이다.

    태풍은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해 같은 날 밤 부산을 스치듯 지난 뒤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제주도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22일 오후 3시께로 동남쪽으로 80㎞,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같은 날 오후 10시께로 역시 동남쪽으로 30㎞ 거리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타파'가 가장 강한 시점은 22일 오전 3시께로 중심기압은 96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에 이를 전망이다. 강풍 반경은 350㎞에 이르겠다.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은 "태풍이 당초 예상보다 북서쪽으로 올라오고 강할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 진로가 미세하게 달라지면서 부산을 스칠 것으로 보이는데, 조금 더 올라올 경우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 과장은 "태풍이 부산을 스치든 미세하게 내륙으로 진입하든, 강풍 반경이 300㎞ 이상이기 때문에 태풍 영향을 받는 지역과 그 정도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태풍의 가장 큰 특징은 '물 폭탄'이다.

    21일에는 태풍 전면에서 북상하는 비구름대, 22∼23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1∼23일 제주도에는 150∼400㎜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산지에서는 최대 600㎜ 이상이 쏟아지겠다.

    나머지 지역의 같은 기간 예상 강수량은 경상 동해안 400㎜ 이상을 비롯해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 등은 100∼300㎜다.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북·충남 남부·전북·북한에서 30∼80㎜가 예상되며, 이들 지역 가운데 120㎜ 이상 오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에서는 10∼40㎜가 내리겠다.

    정 과장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산사태, 축대 붕괴, 하천 범람 등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람도 만만치 않다. 21∼23일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섬 지역에서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의 강풍이 예상된다.

    일부 섬의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50m를 넘을 수도 있다.

    22일 오전부터 23일 새벽까지가 이번 태풍 최대 고비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타파'와 가장 비슷한 태풍은 2016년 '차바'와 작년 '콩레이'다.

    정 과장은 "바람의 강도는 '차바', 강수량은 '콩레이'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 경로도 유사하다"고 밝혔다.

    '타파'는 이달 초 서해를 지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링링'보다는 약하지만, '링링'보다 우리나라에 더 근접할 것으로 보여 보다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