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7일 (일)
전체메뉴

류현진 7이닝 무실점·ERA 1위 확정…선제 적시타까지

평균자책점 2.32로 사이영상 후보 디그롬 따돌려

  • 기사입력 : 2019-09-29 10:41:28
  •   
  •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에서 무실점 역투로 평균자책점(ERA)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확정하고 시즌 14승 수확도 앞뒀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고 실점 없이 던졌다.

    2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 투수 류현진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첫 이닝 공을 던지고 있다. 이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콜로라도 로키스에 7-4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 투수 류현진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첫 이닝 공을 던지고 있다. 이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콜로라도 로키스에 7-4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안타는 5개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해 한 점도 안 줬다.

    투구 수는 97개로 적절했다. 땅볼 아웃을 9개나 유도해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꽁꽁 묶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춰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2.43)을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1위이자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확정했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8회 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다.

    '베이브 류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고 홀로 북치고 장구 쳤다.

    류현진은 0-0인 5회 초 2사 3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투수 로건 웨브의 시속 149㎞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깨끗한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다저스가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이기면 류현진의 적시타는 결승타가 된다.

    전원 우타자로 라인업을 꾸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맞아 류현진이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다.

    삼진으로 돌려세운 7명에게 6번이나 결정구로 체인지업을 던졌다.

    류현진은 1회 첫 타자 도노반 솔라노를 8구 접전에서 체인지업을 던져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탄탄대로를 걸었다.

    4회 다시 만난 솔라노까지 10타자를 연속 범타로 막았다. 그 사이 삼진을 5개나 낚았다.

    4회 1사 후 마우리시오 두본에게 첫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버스터 포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1,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4번 타자 에번 롱고리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5번 케빈 필라를 좌익수 뜬공으로 각각 잡고 불을 껐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하위 타선에 연속 안타를 허용했지만, 솔라노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삼자범퇴로 6회를 마친 류현진은 7회 2사 후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조이 리커드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삼진을 솎아내고 임무를 마쳤다.

    다저스는 1-0으로 앞선 6회 맥스 먼시의 우중월 솔로 아치를 보태 2-0으로 달아났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