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전체메뉴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내일 하동서 개막

11월 7일까지 적량면 지리산아트팜 일원
레지던시 작가 케비나 조 스미스 작품 공개

  • 기사입력 : 2019-10-07 08:52:13
  •   
  • 2019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에 레지던시 초대작가로 참여한 케비나 조 스미스가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하동군/
    2019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에 레지던시 초대작가로 참여한 케비나 조 스미스가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하동군/

    2019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JIIAF)가 8일 적량면 지리산아트팜 일원에서 ‘회복回復:다시, 숨, 쉬다’를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는 지리산에 세계적인 자연 예술작품을 설치하고, 우리의 환경생태와 작품을 세계에 알리는 대한민국 대표 환경생태아트 축제로 오는 11월 7일까지 열린다.

    이번 예술제에서는 레지던시 초대작가로 참여한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업사이클링(Up-cycling) 설치미술가’ 케비나 조 스미스(Kevina-Jo Smith)의 설치조각 작품이 선보인다.

    작품은 케비나 조 스미스가 9월 1일부터 하동에 머물며 바다에 버려진 폐그물·로프·투망 등의 해양 수거물과 마닐라로프, 동아줄, 자투리 색깔천, 헌옷, 헌 넥타이 등을 서로 엮어 대규모 직조조각(Sculpture on weavings)으로 완성했다.

    직조조각 작품은 예술제가 펼쳐지는 지리산아트팜 건물 외벽에 전시돼 자연주의 설치미술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동에서는 2016년 대지미술가 크리스 드루리의 ‘지리산 티 라인’을 시작으로 자연주의 현대미술가 에릭 사마크의 ‘소리나는 돌’과 ‘반딧불이 두꺼비’, 자연주의 조각가 제임스 설리번의 ‘또 하나의 나’를 선보이며 생태환경 예술의 가치를 복원하는데 앞장서왔다.

    이번 예술제에서는 메인작품과 함께 국제교류초대전으로 세계적인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며, 제4회 대한민국환경미술대전의 시상과 수상작품 등 30여점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2012년부터 생태문명을 모색하는 사람들의 지식공동체 ‘지구와 사람’을 이끄는 강금실 대표(전 법무장관)가 ‘기후위기시대, 무엇을 할 것이가?’라는 주제의 특별강연과 환경포럼도 개최된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