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전체메뉴

세계 미술을 아우르다… 2019김해비엔날레 국제미술제

10월 12일~11월 3일 김해문화의전당 일원
국내외 630여명·지역 작가 150여명
서양·한국화·설치 등 미술 전 분야 전시

  • 기사입력 : 2019-10-10 20:56:17
  •   
  • 김해시는 국내외 우수한 미술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2019 김해비엔날레 국제미술제를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김해비엔날레 국제미술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내달 3일까지 3주간 김해문화의전당 일원에서 국내외 초청작가 630여명과 김해지역 작가 150여명이 출품한 서양·동양·한국화, 서예, 서각, 조각, 영상, 설치 작품 전시로 진행된다.

    국내 기초자치단체에서 미술 분야 전체를 아우르는 국제행사를 개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윤슬미술관 제1전시실에서 21개국 70여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주제전을 비롯해 전국 15개 광역단체 66명의 유명 중견작가가 참여하는 평면미술과 입체미술, 영상 설치와 문자 조형전은 4섹션으로 3주간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예술작품을 선보인다.

    전국에서 초대된 500여명 작가의 다양한 장르별 작품들이 일주일 단위로 윤슬미술관 2·3전시실에서 교차 전시되며 오는 29일부터 1주일간 윤슬미술관 3전시실에서 김해비엔날레를 기념해 김해지역 미술인 150여명이 참여한 전시가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이와 함께 남미의 피카소라 불리는 듀반 로페즈의 작품과 함께 10여 점의 국내 작가 조각작품이 전시장 로비에 전시돼 전시장 이동의 재미와 포토존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미술 관련 대학이 없어 전문적 미술연구 활동이 미진한 지역의 현실을 보완하는 작가와의 만남과 인문학적 관점의 미술감상 토크쇼, 미술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조직위원장인 허성곤 시장은 “국제적 문화도시로서 위상을 다지고 신진작가와 유명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갖게 돼 뜻깊다”며 “시민들도 미술적인 다양한 경험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와 비엔날레 조직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발생국(중국, 베트남 등) 작가와 서울·경기지역 작가는 미초청했으며 행사장에 방역발판, 손소독제를 비치한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