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전체메뉴

“비정규직 철폐하고 공정임금제 실현해야”

학비연대회의 등 도교육청 회견

  • 기사입력 : 2019-10-10 21:03:20
  •   
  •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지지부진한 교섭의 책임을 경남 교육감에 물으면서 공정임금제 실시와 정규직화, 교육청의 성실한 교섭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비정규직철폐공동투쟁위원회와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0일 오전 11시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 공정임금제 실현 학교비정규직 문제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비정규직철폐공동투쟁위원회와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0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비정규직철폐공동투쟁위원회와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0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이들은 지난 4월 1일부터 약 6개월 동안 진행된 교섭에서 교육부와 교육청은 약속했던 공정임금제는 물론 비정규직 차별해소 의지도 전혀 없었다며 교육부장관과 교육감들이 직접 책임지고 성실히 교섭에 참가하고 공정임금제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또한 절박함에 연대회의 각 노조 대표자 및 임원, 전국의 지부장단 등 약 50명으로 구성된 ‘무기한 단식농성단’과 하루 동조단식 농성단을 포함하여 약 100명이 집단단식 노숙 투쟁에 돌입하고 있음을 밝히며, 매년 반복되는 파업의 원인인 학교비정규직 임금격차와 지역별 차이를 더 이상 방치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 박쌍순 수석부지부장은 “간부들이 10일째 곡기를 끊고 있는 상황이지만 목마름과 배고픔보다 우리에 대한 무지와 무시, 예산을 축내는 애물단지로 취급하는 것이 더 힘들 것으로 생각한다”며 “(정부, 교육청이 공정임금제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오는 17일부터 7월보다 더 큰 파업으로 맞서 투쟁하며 교육공무직들이 당당하게 일어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