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하동군, 가을 수확철 농촌 일손돕기 본격 추진

내달 10일까지 공무원·유관기관·군경 투입 벼 베기·과실 수확 등 지원

  • 기사입력 : 2019-10-11 10:41:31
  •   
  • 하동군 공무원들이 태풍 피해로 벼가 쓰러진 농가에서 벼 세우기 일손돕기를 하고 있다./하동군/
    하동군 공무원들이 태풍 피해로 벼가 쓰러진 농가에서 벼 세우기 일손돕기를 하고 있다./하동군/

    본격적인 가을 수확철을 맞아 하동군이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하동군은 벼 베기와 과실 수확, 밭작물 파종·이식이 시작됨에 따라 내달 10일까지 한 달간을 2019 가을철 농촌일손돕기 중점추진기간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일손돕기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하동군에는 현재 벼 베기 4174㏊, 밤 수확 3215㏊, 감 수확 780㏊, 배 수확 205㏊, 마늘 파종 54㏊, 보리·밀 파종 130㏊ 등 총 8596㏊에 농기계를 포함, 연 24만 4806명의 일손이 필요하지만 농가자체 인력 외에 1022명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은 이 기간 공무원 582명을 비롯해 유관기관·단체 240명, 군인·경찰 100명 등 모두 1022명을 동원해 일손 지원에 들어간다.

    일손돕기는 기상재해 지역의 일손 부족농가와 독거·장애·질환 등으로 자체 노동력 확보가 어려운 농가, 농기계 투입이 힘든 과수·채소 등 원예작물과 밭작물 재배 농가를 우선 지원키로 했다.

    하동군은 앞서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도복피해를 본 벼 생산 농가의 벼 세우기 일손돕기를 실시했으며, 지난 10일부터는 가을걷이와 밭작물 파종 등에 필요한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부족한 일손을 돕고 있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