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2일 (금)
전체메뉴

김해 휴켐스, 여수산단 질산공장 증설

1500억 투자… 연 150만t 생산 가능
올해 말까지 기술업체 선정 완료
2023년 상업 생산땐 매출 1조 기대

  • 기사입력 : 2019-10-15 07:46:25
  •   
  • 김해에 본사를 둔 태광실업 계열사인 정밀화학 핵심소재 기업 휴켐스(대표이사 최금성)가 여수 산업단지에 6번째 질산 공장을 증설한다. 신규 공장은 연산 40만t 규모로 총 사업비 1500억원이 투자되며 완공 시 질산 생산능력은 기존 108만t에서 150만t으로 증가할 예정이다.

    휴켐스 여수산단 질산공장 전경./김해 휴켐스/
    휴켐스 여수산단 질산공장 전경./김해 휴켐스/

    이번 증설로 추가 생산되는 질산은 국내외 증가하는 질산 수요를 충당하게 되며, 이미 생산 규모 절반 이상은 장기 수요처를 확보한 상태라고 휴켐스 측은 밝혔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첨단 산업에 사용되는 질산은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또한 질산을 원료 기반으로 하는 산업들의 호조와 동남아시아 초안 시장의 성장으로 수출 실적 증대가 기대된다.

    휴켐스는 올해 말까지 기술 관련 업체 선정 등을 마무리하고 2023년 상반기 중에 상업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질산 공장의 증설이 완료되면 기존 주력제품 사업만으로 2024년 기준 약 1조원 이상의 매출 달성을 예상하고 있다.

    또한 성장과 동시에 친환경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신규 질산 공장에도 온실가스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청정개발체제사업(CDM)을 확대한다. 이미 2007년부터 CDM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는 휴켐스는 연간 약 160만t 규모의 배출권을 확보, 판매하고 있다.

    최금성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질산 사업 기반을 견고히 하고 아시아 지역 내 최대 질산 수출 기업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친환경 시설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며 지속 성장을 이루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휴켐스는 질산, DNT(디니트로톨루엔), MNB(모노니트로벤젠), 초안 등 정밀화학 핵심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CDM사업을 통해 국내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2018년 매출액은 7600억원 규모로 높은 영업이익율(18.2%)과 우수한 재무구조(부채비율 29.8%)를 가지고 있으며 코스피 200기업에 속해있는 우량기업이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