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9일 (월)
전체메뉴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 (138) 건강을 위한 좋은 식습관

  • 기사입력 : 2019-10-20 20:53:00
  •   
  • 골고루, 알맞게, 제때 먹는 것이 올바른 식습관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대다수의 현대인은 인스턴트식품 등으로 한 끼를 때우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극적인 음식으로 해소하곤 한다. 이렇듯 몸에 부담을 주는 식습관을 개선해 건강한 삶에 한 걸음 다가가는 것이 중요하다.

    현대의 한국인은 건강에 관련된 모든 것을 먹는 것으로 해결하려 들기도 한다. 어떤 음식이 어디에 좋다는 소문이 돌거나 방송을 타면 그 음식이 금세 불티나게 팔린다. 몸에 좋은 것을 먹는 것이 건강의 시작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몸에 나쁜 것을 받아들이지 않으려는 노력 없이 좋은 것만 챙겨 먹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처럼 특히 비만,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지방간의 경우 더욱 그러하다. 건강에 좋은 식습관이란 몸에 좋다고 하는 것들만 챙겨 먹는 것이 아니라, 몸에 나쁜 것을 지나치게 먹지 않는 노력을 동반해야 한다.


    ◇‘단짠단짠’ 피하기=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첫 번째는 몸에 나쁜 음식을 멀리하는 것이다. 지나치게 많은 단순당이나 염분을 함유한 음식을 피해야 한다. 소위 ‘단짠단짠’이라고 일컫는 음식들을 멀리해야 한다. 또 냉장고의 성능을 믿고 지나치게 오래 저장해 놓았던 음식이나 비위생적으로 조리된 음식은 식중독이나 전염병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단맛이 강한 음식에는 설탕과 같이 먹자마자 바로 흡수가 되는 단순당이 많이 들어 있는데, 단순당은 먹을 때는 행복한 느낌을 주고 금세 기운이 나게 해 주지만, 지나치게 섭취할 때 혈당을 조절하는 기관인 췌장에 과도한 업무를 지게 해 췌장 세포가 과로에 시달리다가 하나둘 죽게 만들어 제2형 당뇨병을 유발한다.

    소금은 우리 혈액의 전해질 중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는 나트륨과 염소의 원료다. 소금이 부족하면 당장 맥이 빠지고 매우 힘이 드는 느낌이 들기 때문에 우리 몸은 본능적으로 짭짤한 음식을 맛있게 여긴다. 하지만 염분은 심혈관계에 물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도맡고 있어서 심장과 혈관 기능이 좋은 젊은 시절에는 과도한 염분에도 어느 정도 버틸 수 있지만, 나이가 들어서는 심장과 혈관에 무리를 주는 등 몸에 너무 많이 쌓인 수분 때문에 여기저기가 자꾸 붓는 문제가 발생한다.

    ◇먹을 ‘때’ 구분하기= 두 번째는 나쁜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다. 우리 뇌의 시상하부는 몸에 영양분이 필요하면 음식 섭취를 유발하는 신경들이 활성화되었다가 적절한 영양분이 몸에 들어오면 포만감을 유발하는 신경이 활성화되어 음식 섭취 행위를 중단하게 만든다.

    이들 두 종류 신경의 활성이 왔다 갔다 하면서 사이클을 이루고 서로의 활성도가 균형을 이뤄야 몸에 필요한 만큼의 음식이 들어올 수 있도록 조절하고 적절한 체중이 유지된다. 하지만 수시로 에너지를 섭취하는 행동, 특히 당분과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입에 달고 사는 행동은 식욕을 억제하는 신경전달 물질의 분비를 막아서 아무리 배가 불러도 맛있는 음식을 보면 참지 못하고 또 먹어버리게 만들고 훗날 고도비만으로 이어진다.

    결국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은 물론, 수면무호흡, 관절염 등으로 고생할 수밖에 없다.

    너무 달지 않고 너무 짜지 않은 음식으로 아침, 점심, 저녁을 규칙적으로 먹고, 끼니때가 아닐 때는 수분만 섭취하는 식습관이 우리 몸이 원래 설계된 기능 그대로 사는 건강한 식습관이다. 오랜 세월의 진화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원래의 우리 몸의 설계에 맞는 식습관을 유지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몸에 좋은 것만 찾아 먹는다고 해도 건강하게 사는 것은 불가능하다.

    2019년 건강소식 10월호 김경곤 가천대 길병원 교수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