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
전체메뉴

[사설] 도지사 기능 강화한 경남도 조직개편

  • 기사입력 : 2019-10-31 20:23:51
  •   
  • 민선 7기 경남도의 두 번째 조직개편 내용이 어제 공개됐다. 이번 조직개편은 사회혁신 본격화, 청년·노인 문제 해결, 여성권익·가족지원 기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여성가족청년국과 청년정책추진단, 노인복지과 등 1국2과가 신설되고 직제 개편 및 기능 강화 등이 추진되는 등 개편 규모도 상당하다. 내년 도정운영 핵심방향이 청년과 노인문제 해결인 만큼 전담 조직 신설을 통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도지사 직속기구로 기존 사회혁신추진단에 이어 사회적경제추진단과 통합교육추진단, 정책홍보보좌관(대변인)을 두는 등 도지사 기능을 대폭 강화한 것도 눈길을 끈다.

    도는 부서 신설을 통해 여성권익 향상 및 가족지원 강화, 청년 복지 강화 및 청년 인구 유출 방지, 노인돌봄서비스 및 노인일자리 창출 등의 업무를 한 단계 향상시켜야 한다. 부서 신설로 관련 업무를 보다 전문적이고 책임있게 처리할 수 있게 된 만큼 소기의 성과를 거둬야 한다. 인구정책을 정책 전반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편제 의도도 좋다. 인구정책은 매우 중요한 사안인 만큼 직제 개편에만 그쳐서는 안된다. 주요정책 개발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 도정 신뢰를 떨어뜨리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한 직제 개편도 신선하다. 제대로 운영되도록 구성원들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 미래전략·신공항사업단을 경제부지사 직속으로 편제시켜 추진에 속도를 높이려는 시도도 바람직하다.

    도지사 기능 강화는 김경수 지사가 강조해 오던 사회혁신, 인재양성, 사회적경제를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평소 사회적 가치 제고와 지역 맞춤형 인재양성, 도민 참여영역 확대로 사회혁신 추진을 본격화하겠다는 생각을 주창한 만큼 놀랄 일은 아니다. 대정부·대국회 활동, 침체된 지역 경제 살리기, 시민사회 및 주민과의 소통, 본인 재판 등으로 바쁜 김 지사가 이들 업무를 제대로 챙기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맡게 된 이상 성과로 답할 수밖에 없다. 도지사 기능을 강화한 조직개편이 하위권을 맴돌고 있는 지사 업무 평가에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