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 (화)
전체메뉴

막바지 단풍·억새 구경 행렬로 지리산·황매산 북적

주말 1박2일 산행 인파로 지리산 대피소 예약 80∼90%

  • 기사입력 : 2019-11-09 14:00:57
  •   
  • 맑고 청량한 전형적인 늦가을 날씨를 보인 9일 경남 지역은 유명 관광지마다 행락객으로 북적였다.

    경남 대표적인 단풍 명소인 지리산·가야산은 단풍이 절정기를 지나 정상 쪽부터 지기 시작했지만, 막바지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지리산 국립공원 사무소는 오후 1시까지 탐방객 3천700여명이 경남지역 지리산 권역에서 단풍을 즐겼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리고 있는 전남 구례군 토지면 지리산 피아골에서 산행객들이 단풍 구경을 즐기고 있다. 피아골에서는 2∼3일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렸다. 연합뉴스
    지난 2일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리고 있는 전남 구례군 토지면 지리산 피아골에서 산행객들이 단풍 구경을 즐기고 있다. 피아골에서는 2∼3일 제43회 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가 열렸다. 연합뉴스

    장터목·로터리·세석·벽소령·치밭목·노고단 등 숙박이 가능한 지리산 대피소는 주말 1박 2일로 산행을 하려는 탐방객들로 예약이 80∼90%가량 찼다.

    가야산 국립공원도 단풍 탐방객 행렬이 꼬리를 물었다.

    단풍이 너무 붉어 흐르는 물조차 붉게 보일 정도라는 홍류동(紅流洞) 계곡부터 법보종찰 해인사 입구까지 이어지는 6㎞가량의 '소리길'에는 붉은 단풍길을 따라 줄지어 걷는 탐방객들로 장관을 이뤘다.

    합천 황매산, 밀양 재약산 사자평 고원 등 억새군락으로 유명한 산에도 늦가을 정취를 만끽하려는 등산객들이 대거 찾았다.

    남해안 한려수도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통영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사천 바다 케이블카에는 오후 1시까지 각각 3천여명 가까이 이용할 정도로 탑승객들로 붐볐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